일치검색 표제어 전체
검색
정한숙(鄭漢淑)

[요약정보]

UCIG002+AKS-KHF_13C815D55CC219B1922X0
호(號)일오(一悟)
생년1922
졸년1997
시대대한민국
활동분야소설가/교육가

[상세내용]

정한숙(鄭漢淑)
1922년 11월 3일~1997년 9월 17일. 현대 소설가‧교육가. 호는 일오(一悟)이다. 출신지는 평안북도 영변군(寧邊郡)이다.

1950년 고려대학교 국문학과를 졸업하였다.

1947년 전관용과 정한모(鄭漢模) 등과 함께 『시탑』‧『주막』의 동인으로 활동하였다.

1948년 대학생 신분으로 단편 「흉가」가 『예술조선』에 입선하면서 소설가로서의 이름을 알리기 시작하였다. 이후 1952년 단편 「아담의 행로」‧「광녀」 등을 발표하며 문단의 주목받았다. 1953년에는 중편인 「배신」이 『조선일보』 현상공모에 당선되면서 본격적인 소설가로서 활동을 이어나갔다.

1955년 『한국일보』에 발표한 단편 「전황당인보기」은 그의 문학적 입지를 굳건하게 해주었다.

1957년부터 고려대학교 국문과 교수로 부임하여 1988년까지 30여 년 동안 교단에 몸을 담았다. 그러던 중에 1975년 전국소설가협회 부회장, 1979년 국제펜클럽 한국본부 이사 등을 역임하였고, 은퇴 후 1991년에는 문예진흥원장을 지냈다.

그의 대표작인 「금당벽화」‧「이성계」‧「논계」 등은 역사소설의 새로운 지평을 열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애정지대』‧『묘안묘심』‧『황진이』‧『내 사랑의 편역』‧『암흑의 계절』‧『시몬의 회상』‧『조용한 아침』‧『안개거리』‧『대학로 축제』 등의 소설집을 출판하였다. 또한, 『현대한국소설론』‧『소설기술론』‧『현대한국작가론』‧『해방문단사』‧『현대한국문학사』 등의 문학연구서도 발간하였다.

꾸준한 작품 활동으로 1958년 제1회 김내성 문학상을 받았고, 1977년 제1회 흙의 문학상을 받았다. 1986년에는 대한민국예수원상을 받았다. 또한 오랜 기간 고려대학교에서 후학을 양성한 공로로 1982년 고려대학교 명예 문학박사 학위를 받았고, 1988년 고대대학교 명예교수로 추대되었다.

[참고문헌]


[집필자]

도태수
수정일수정내역
2011-10-312011년도 국가DB사업 산출물로서 최초 등록하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