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치검색 표제어 전체
검색
곽상훈(郭尙勳)

[요약정보]

UCIG002+AKS-KHF_13ACFDC0C1D6C8B1896X0
호(號)삼연(三然)
생년1896(건양 1)
졸년1980
시대항일기
활동분야호국 > 독립운동가
출신지경상남도 동래

[상세내용]

곽상훈(郭尙勳)
1896년∼1980년. 독립운동가‧정치가. 호는 삼연(三然). 경상남도 동래 출신. 어릴 때 인천에서 미곡상을 하던 형 밑에서 자랐다.

1919년 경성공업전문학교 재학중 3‧1운동에 참가, 인천에서 학생만세운동을 조종하다가 체포되어 8개월간 미결수로 옥고를 치렀으며, 일본인 선생의 신원보증으로 풀려나기는 했으나, 경인선 열차를 중심으로 계속 일본인 학생과의 싸움을 주동하다가 일본경찰로부터 그의 고향인 동래지역으로 주거제한을 받았다.

이때 타락생활을 극복하라는 뜻으로 어떤 선배로부터 선물받은 아호가 ‘삼연’이다. 삼연은 산자연(山自然)‧수자연(水自然)‧아자연(我自然)으로 ‘인생을 느긋하게 태어난 대로 살아가라. ’는 뜻이라 한다.

1920년대 후반, 항일단체인 신간회(新幹會)에 들어가 검찰위원으로 활약했다.

일본의 관동대지진 때는 한국인 희생자의 명단을 입수하고, 한국인 학살사건의 진상기록을 수집하였으며, 그로 인해 상해로 망명생활을 하였다. 귀국 후 일본의 예비검속에 걸려 대구경찰서 유치장에서 광복을 맞았다.

광복 후 바로 한국민주당 창당에 참여하였으나, 1948년 제헌국회의원 선거 때 후보공천 탈락에 불만을 품고 탈당하여 무소속으로 출마하여 당선되었다.

1949년 「반민족행위자처벌법」이 제정되자 검찰차장에 임명되어 친일분자 색출에 힘썼다.

1950년 제2대 민의원의원에 당선되어 전원위원장(全院委員長)을 지냈으며, 1954년 제3대 민의원의원에 당선되어서는 부의장에 뽑혔다. 제헌 및 제2대의원 때는 원내활동을 하면서 이승만정권을 지지하였으나, 제3대국회에서는 반독재‧민주수호에 앞장섰다.

1955년 민주당 최고위원이 되고, 1958년 제4대 국회의원에 당선, 1960년 4월혁명으로 자유당 국회가 마비되자 개헌국회의 의장으로 보선되었다. 그해 5월 17일부터 허정(許政) 과도정부가 들어선 22일까지 1주일 동안 법에 의하여 대통령권한대행의 직무를 맡았다.

그해 7월 제5대 민의원의원에 당선, 민주당에 의한 국회지배 아래에서 제5대민의원 의장이 되었다. 민주당내 신‧구파의 정쟁에서는 신파의 장면(張勉)을 지지하였다. 국회의장의 자격으로 36개국순방 친선사절단을 이끌고 여행하던 중 5‧16을 맞았다.

1961년 5월, 귀국 즉시 민주당을 탈당, 정계에서 일단 은퇴한 뒤 박정희정권 지지로 변신하였고, 이로 인하여 많은 동지들로부터 비난을 받았다.

1969년 통일원 고문과 육영재단 이사장에 취임하고, 1971년 한국장학재단 이사장직을 맡았다.

1973년 유신헌정(維新憲政)의 출범과 함께 통일주체국민회의에 들어가 그 운영위원회 위원장이 되었다.

1980년 1월 서울 우이동 자택에서 85세로 죽었으며, 사회장으로 국립묘지에 안장되었다.

[참고문헌]

나의 初代民議員時節(한국일보, 1975)
元老와의 對話(서울신문, 1978)
閑話(서울경제신문, 1979)
國民會議報(統一主體國民會議, 1980)
三然郭尙勳先生社會葬報告書(統一主體國民會議, 1980)

[집필자]

제재형(諸宰馨)
수정일수정내역
2005-11-302005년도 지식정보자원관리사업 산출물로서 최초 등록하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