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치검색 표제어 전체
검색
김정태(金禎泰)

[요약정보]

UCIG002+AKS-KHF_13AE40C815D0DCB1869X0
생년1869(고종 6)
졸년1935
시대조선후기
활동분야관료

[상세내용]

김정태(金禎泰)
1869년(고종 6) 2월 7일∼1935년 4월 8일. 일제 강점기 관료. 본적은 전라남도 고흥군(高興郡) 고흥면(高興面)이다.

1901년(광무 5) 함경북도 관찰부주사로 관직을 시작하여 1903년(광무 7) 중추원의관(中樞院議官), 1907년(융희 1) 전라남도 흥양군주사, 1909년(융희 3) 전라남도 영광군수를 역임하였다.

경술국치 이후에도 군수로 유임되어 1910년(융희 4)부터 1923년까지 조선총독부 전라남도 영광‧광주(光州)‧순천(順天)의 군수를 역임하였다. 전라남도 광주군수로 재임 중이던 1914년부터 1917년까지 전라남도 지방토지조사위원회(全羅南道地方土地調査委員會) 임시위원으로서 조선총독부의 토지조사사업에 참여하였다. 1923년 군수에서 퇴임한 후인 1924년부터 1927년까지 3년간 조선총독부 자문기구인 중추원참의에 임명되었다.

군수와 중추원참의로 조선총독부의 주요 직책에 종사한 공로를 인정받아 일본 정부로부터 1912년 한국병합기념장, 1915년 다이쇼[大正]대례기념장, 1922년 훈6등 서보장(瑞寶章), 1928년 쇼와[昭和]대례기념장 등을 받았으며, 군수로 퇴임하기 전인 1923년 고등관 4등과 종5위에 서위되었다.

사망한 며칠 뒤 1935년 4월 13일자 『매일신보』 기사에 전라남도 도내 굴지의 실업가로 전라남도 각군의 군수와 중추원참의의 요직을 역임한 인물로 노후에 고향으로 내려와 지방원로로 세인의 존경을 받다가 67세를 일기로 생을 마쳤으며, 재산의 일부를 사회사업에 기증토록 유언하였다는 내용이 실려 있다.

[참고문헌]

관보(1901.11.5) 외
조선총독부관보(1910.10.7) 외
일본내각 관보(1917.3.30)
매일신보(1935.4.13)
일성록(1909.7.31)
조선총독부급소속관서직원록(1914) 외 등

[집필자]

도승현
수정일수정내역
2010-10-232010년도 국가DB사업 산출물로서 최초 등록하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