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치검색 표제어 메타 전체
검색
박영효(朴泳孝)

[요약정보]

UCIG002+AKS-KHF_13BC15C601D6A8B1861X0
일명박무량(朴無量)
자순(子純)
현현거사(玄玄居士)
생년1861(철종 12)
졸년1939
시대항일기
본관반남(潘南)
활동분야정치 > 정치가
박원양(朴元陽)
출신지수원
저서『사화기략(使和記略)』

[관련정보]

[상세내용]

박영효(朴泳孝)에 대하여
1861년(철종 12)∼1939년. 조선 말기의 정치가. 본관은 반남(潘南). 초명은 무량(無量). 자는 자순(子純), 호는 춘고(春皐)현현거사(玄玄居士). 수원 출신.

판서 박원양(朴元陽)의 아들이며, 모친은 전주이씨이고, 큰형은 박영교(朴泳敎), 작은형은 박영호(朴泳好)이다.
1. 개화당 조직
1872년(고종 9)철종의 부마가 되었으나 3개월 만에 사별하였다. 금릉위(錦陵尉) 정1품 상보국숭록대부(上輔國崇祿大夫)에 봉해졌다. 큰형을 따라 박규수(朴珪壽)의 사랑을 출입하면서 오경석(吳慶錫)유대치(劉大致)이동인(李東仁) 등 실학, 특히 북학파(北學派)의 학맥을 이은 개화사상가들의 영향을 받아 1879년경 김옥균(金玉均)서광범(徐光範) 등과 개화당(開化黨)을 조직하였다.
2. 일본견문과 개화시책
1882년 9월 임오군란의 사후수습을 일본정부와 협의하기 위하여 특명전권대신제3차수신사로 임명되어 종사관 서광범 등 14명의 수행원을 거느리고 일본으로 갔다.

그곳에 약 3개월간 체류하면서 일본정계의 지도자 및 구미 외교사절들과 접촉하여 국제정세를 파악하는 한편, 명치일본(明治日本)의 발전상을 살펴보았다.

이때 항해하는 배 위에서 태극사괘(太極四卦)의 국기를 제정, 일본에 도착한 직후부터 사용하였다.

1883년초 귀국한 뒤 한성판윤에 임명되어 박문국(博文局)순경부(巡警部)치도국(治道局)을 설치하여 신문발간과 신식경찰제도의 도입, 도로정비사업, 유색의복(有色衣服) 장려 등 일련의 개화시책을 폈다.

그러나 민태호(閔台鎬)김병시(金炳始) 등 수구파의 반대에 부딪혀, 삼국(三局)은 폐쇄되고 광주유수 겸 수어사(廣州留守兼守禦使)로 좌천되었다.

이때 수어영에 연병대(鍊兵隊)를 신설하여 신식군대의 양성에 주력하였다. 다시 수구파가 이를 문제삼음으로써 같은해 12월 사임하였다.

그러나 그의 노력으로 『한성순보(漢城旬報)』의 창간을 볼 수 있었다.
3. 갑신정변과 망명
이처럼 정계진출이 계속 좌절되자, 1884년 2월 미국유람을 계획하였으나, 이 계획 역시 좌절되었다.

이때 개화당 인사들이 정권장악을 기도하자 이에 가담하여 먼저 미국에 협조를 얻고자 접촉하였으나 미국은 불응하였다. 다시 일본에 접근하여 여러 차례의 협의 끝에 군사적 지원을 확약받고, 같은해 12월 갑신정변을 일으켜 친청수구파(親淸守舊派)를 숙청하고 혁신내각을 수립하여 전후영사 겸 좌포도대장(前後營使兼左捕盜大將)직을 맡아 병권을 장악하였다.

그러나 청국군의 즉각적인 개입으로 정변이 삼일천하(三日天下)로 실패하자 일본으로 망명하였다.

그뒤 본국정부의 집요한 송환기도와 일본정부의 냉대로 1885년 미국으로 건너갔다.

그러나 그곳 생활에 적응하지 못하고 일본으로 되돌아와 야마자키(山崎永春)로 이름을 고친 뒤 명치학원(明治學院)에 입학, 영어를 배우면서 미국인 선교사들과도 친분을 맺었다.
4. 개화상소
1888년초 일본에 있으면서 고종에게 국정 전반에 관하여 13만여자에 달하는 장문의 개혁상소를 올렸다. 이것이 이른바 ‘개화상소(開化上疏)’ 혹은 ‘건백서(建白書)’이다.

이 상소문에서 봉건적인 신분제도의 철폐, 근대적인 법치국가의 확립에 의한 조선의 자주독립과 부국강병을 주장하였다. 여기에 그의 개화정치에 대한 이상이 설계되어 있으며, 그뒤 그가 시행한 개혁정치는 그것의 실천이었다고 볼 수 있다.

1893년말 후쿠자와(福澤諭吉)일본 조야(朝野)의 유력인사들의 도움을 받아 동경에 친린의숙(親隣義塾)이라는 사립학교를 세워 유학생들의 교육에 힘을 썼다.

이때 조선정부의 밀명을 맡고 이일직(李逸稙) 등이 박영효를 암살하고자 친린의숙에 잠입하였으나 미수에 그쳤다.
5. 귀국 후의 정치활동
1894년 봄 동학농민군의 봉기를 계기로 청일전쟁이 발발하자, 일본정부의 주선으로 그해 8월 귀국하였다.

그뒤 조선정부에 친일세력을 부식하려는 일본공사 이노우에(井上馨)의 지원을 받아 수립된 제2차 김홍집내각의 내부대신으로 입각하였다.

1895년 삼국간섭으로 일본세력이 퇴조하자 불안을 느껴 이노우에의 권고를 무시하고 김홍집파를 내각에서 퇴진시킨 뒤 독자적으로 제2차갑오개혁을 추진하였다.

이 시기에 중점적으로 추진하였던 개혁은 근대적인 내각제도의 도입, 지방제도의 개편, 새로운 경찰‧군사제도의 확립 등이었다. 이러한 개혁을 통하여 조선의 부국강병을 도모하는 한편, 자신의 권력기반을 공고히 하려고 하였다.

그러나 왕실과 이노우에공사로부터 배척당하고 1895년 7월 역모를 음모하였다는 혐의를 받아 다시 일본으로 망명하였다.

그뒤 상소를 통하여 자신의 역모 혐의의 부당함을 고종에게 호소했으나 성공하지 못하였다. 그래서 1898년에 접어들면서 독립협회(獨立協會)가 강력한 정치단체로 부상함에 따라 본국에 이규완(李圭完)황철(黃鐵)이정길(李鄭吉) 등의 심복을 밀파하여 독립협회와의 제휴를 통한 자신의 정계복귀를 기도하였다. 그 결과 독립협회의 신진소장파가 중심이 되어 그의 소환서용운동(召喚敍用運動)을 전개하였다.

그러나 고종과 수구파대신들은 오히려 이를 구실로 독립협회를 해산시켜버렸다. 이렇게 되자 1900년 7월 본국에 밀파되어 있던 이규완일행에게 의화군(義和君) 강(堈)을 국왕으로 추대하기 위한 쿠데타 음모를 지시하였다.

그러나 이 음모도 사전에 발각됨으로써 그의 정계복귀공작은 실패로 돌아갔고, 궐석재판결과 교수형이 선고되었다.

1907년 비공식으로 귀국하여 부산에 체류하다가 상경, 궁내부고문 가토(加藤增雄)와 접촉, 공작하여 고종의 특사조칙(特赦詔勅)을 제수받았을 뿐 아니라 성대한 환영식과 연회로 정계복귀를 할 수 있었다.

이어 헤이그특사사건을 계기로 궁내부대신에 임명되어, 통감 이토(伊藤博文)이완용(李完用)내각의 고종 양위압력을 무마시키려고 하였으나 실패하였다.

순종이 즉위한 뒤 군부(軍部)내의 반양위파(反讓位派)와 통모, 고종의 양위에 찬성한 정부대신들을 암살하려 하였다는 혐의를 받아 1년간 제주도로 유배되었다.
6. 합방 후의 행적
국권이 늑탈된 뒤 일제가 회유정책의 일환으로 수여한 후작의 작위를 받았으며, 1911년 조선귀족회회장, 1918년 조선은행이사를 역임하였다.

3‧1운동이 일어난 뒤 일제의 이른바 문화통치에 순응하여 유민회(維民會)‧동광회(同光會)‧조선구락부(朝鮮俱樂部)‧민우회(民友會) 등 친일 내지 개량주의적 단체와 관계를 맺는 한편, 1920년 동아일보사 초대사장에 취임하였다.

1926년 중추원의장, 1932년 일본귀족원의원을 지냈으며, 1939년 중추원부의장 재직중 죽었다.

저서로 『사화기략(使和記略)』이 있다.

[참고문헌]

大韓季年史
梅泉野錄
修信使記錄
韓國通史(朴殷植, 大同編譯局, 1915)
韓國獨立運動血史(朴殷植, 維新社, 1920)
使和記略(朴泳孝, 釜山大學校史學會, 1958)
朝鮮貴族列傳(大村友之丞, 朝鮮總督府印刷局, 1910)
現代漢城の風雲と名士(細井肇編, 日韓書房, 1910)
朴泳孝와 그의 上疏硏究 序說(田鳳德, 東洋學 8, 1978)
朴泳孝の民本主義‧新民論‧民族革命論(靑木功一, 朝鮮學報 80‧81, 1976‧1977)

[집필자]

유영익(柳永益)
대표명박영효(朴泳孝)
성명박영효(朴泳孝)

성명 : "박영효(朴泳孝)"에 대한 용례

전거용례
文蔭陞資錄v1伊川府使朴元陽蔭癸酉二月初二日儀賓父錦陵尉朴泳孝父七十
外案李最應 壬午六拜 仙 趙慶鎬 壬午六除 判尹 朴泳孝 癸未三除授 疏 南廷順 癸未十除授 換東伯 閔致
純獻貴妃殯宮魂宮儀軌n1-2책爵李載完 俠爵李載覺 俠爵李海昇 俠爵李海昌 俠爵朴泳孝 伯爵李址鎔 子爵李埼鎔 子爵李完鎔 男爵李載克
純獻貴妃殯宮魂宮儀軌n1-2책曰以俠爵李戴完俠爵李載覺俠爵李海昇俠 爵李海昌俠爵朴泳孝伯爵李址鎔子爵李埼鎔 子爵李完鎔男爵李載克尹用求趙
純獻貴妃禮葬儀軌n1-2책之意敢啓答曰知道 輓章制述不員李根命 閔泳奎尹澤榮朴泳孝閔泳韶金聲根尹德榮金允植閔種默朴容大南廷哲金鶴鎭金
純獻貴妃禮葬儀軌n1-2책錦陵尉朴泳孝
哲仁王后殯殿魂殿都監儀軌n1-2책壙中銘旌錦綾尉朴泳孝行路 銘旌行廣州留守李載元
禁衛營謄錄n1-121책 戊寅五月十二日 傳曰領敦寧右議政錦陵尉朴泳孝同副承旨金興均兵曹 參議李載純幷大妃殿別入直傳曰大
親軍別營謄錄n1-8책牌招傳授虎符及傳 令牌何如允又啓曰後營使許遞前營使朴泳孝兼察左右捕將許 遞前營使朴泳孝左捕將兼察事命下矣兼
親軍別營謄錄n1-8책啓曰後營使許遞前營使朴泳孝兼察左右捕將許 遞前營使朴泳孝左捕將兼察事命下矣兼察後營使 朴泳孝卽爲牌招聽傳敎
親軍別營謄錄n1-8책將許 遞前營使朴泳孝左捕將兼察事命下矣兼察後營使 朴泳孝卽爲牌招聽傳敎右捕將重任不可一刻暫曠 在前如此之時
親軍別營謄錄n1-8책 甲申十月十七日 傳曰前營使韓筆洞許遞錦陵尉朴泳孝除授傳曰後營使許遞前營使朴泳孝兼察左右營使竝許遞洪
親軍別營謄錄n1-8책營使韓筆洞許遞錦陵尉朴泳孝除授傳曰後營使許遞前營使朴泳孝兼察左右營使竝許遞洪英 植除授左右捕將許遞前營使朴
親軍別營謄錄n1-8책孝兼察左右營使竝許遞洪英 植除授左右捕將許遞前營使朴泳孝左捕將兼察左右營使 洪英植右捕將兼察傳曰右議政勉副
親軍別營謄錄n1-8책書李載元協辦軍國事務洪英植拜相政院啓曰新除授前營使朴泳孝卽爲牌招傳授虎符及傳 令牌何如允又啓曰後營使許遞前
全羅道智島郡叢鎻錄n1-2책與永峽互有長短蓋農理勝而風土不及樣云十四日內部大臣朴泳孝 有捕捉之勅令今日逃走云矣十八日砥平月里李雅翊永來
韓史綮v1李山海宋時烈許穆尹拯等其人也主改革者其跡雖似叛逆而其心稍異於叛逆則叛逆傳之外當別立改革黨傳而金玉均朴泳孝輩其人也附書於玆以俟後日撰韓全史者之或取意焉澤榮이페이지는빈페이지입니다
수정일수정내역
2005-11-302005년도 지식정보자원관리사업 산출물로서 최초 등록하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