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치검색 표제어 전체
검색
이여절(李汝節)

[요약정보]

UCIG002+AKS-KHF_13C774C5ECC808U9999X0
생년?(미상)
졸년?(미상)
시대조선후기
본관한산(韓山)
활동분야무신 > 무신

[상세내용]

이여절(李汝節)
생졸년 미상. 조선 후기의 무신. 본관은 한산(韓山).

1789년(정조 13) 단천부사, 이듬해 부령부사를 거쳐 1793년 창원부사로 재임시에 경상감사로부터 치적이 뛰어나다는 평가도 받았다.

그러나 형장(刑杖)을 남용하여 무고한 백성을 남살(濫殺)하였다는 죄목으로 지평 남이익(南履翼)영남암행어사 유경(柳畊)의 탄핵을 받아 1795년 위원에 유배되었다가 같은해 강계의 군졸로 충군(充軍)되었다.

1800년 무인으로서 재질이 있으며 강계의 군졸로 있을 때의 남다른 공로로 다시 한번 기회를 주자는 좌의정 심환지(沈煥之)의 주장으로 장진부사에 기용되었다.

이듬해 황사영백서사건(黃嗣永帛書事件)이 일어나자 공명심으로 황씨 성을 가진 천주교도를 잡아 고문을 가하여 황사영이라고 자백하게 한 뒤 조정에 보고하였다. 포도청에서 재심문하는 과정에서 황사영이 아니라 황기운(黃基雲)임이 밝혀져 허위보고죄로 하동에 유배되었다.

온성으로 이배된 뒤 다시 남해에 충군되었다. 뒤에 석방되어 전주부사를 역임하였다.

[참고문헌]

正祖實錄
純祖實錄

[집필자]

우인수(禹仁秀)
대표명이여절(李汝節)
여절(汝節)
성명이여절(李汝節)

명 : "여절(汝節)"에 대한 용례

전거용례
蓬壺日記v2李汝節自明之一度原情而各人之欲吐將綻之供不曾窮覈惟於偶然違錯之處執其說而必皆自作之證主反覆歸一殆若爲汝節挺身分疏然者寧有如許訟理査體乎雖以査官等言之人命生死關係何如特敎按査事面至嚴至渠輩之出問目也捧招供也
蓬壺日記v2官等言之人命生死關係何如特敎按査事面至嚴至渠輩之出問目也捧招供也惟道伯言是遵是從全事周遮極意漫漶名以汝節之下屬者不加一箠惟恐輪款渠輩所爲駭痛莫甚所當拿致王府刑推得情以懲舞弄憲則不畏朝令者之戒而迎送之獘更歸
蓬壺日記v2非管下則償命之已例也然則李汝節之濫殺雖極殘酷旣是境內之民則容或一分傅生而惟是鄭鉉等致死之因公因私實爲汝節生死之關臣意則就此一款更加十分査究以決其當死與減死恐合於審克之方而事係刑政以臣臆見不敢妄對云判付內一
蓬壺日記v2者之戒爲旀僉議中禮判言甚的當兩鄭哥致命之公私與否過齋後卿等備員開坐大張刑威嚴問捧招於李汝節處以聞爲旀汝節段爲先具格式枷杻囚之重囚之間爲良如敎
蓬壺日記v2果有別般私憾爲此搆報是白加喩此則矣身實未知得是白遣特以右漢等罪犯之如許只憑報牒徑先題送是白如可至有此汝節憑藉援引之擧此莫非矣身昏暗莫察之致孤恩僨事到此益著捫心痛泣生不如死傳旨內辭緣惶恐遲晩○判付內問于大臣
蓬壺日記v2疑之跡則未及考求法意徑先施以刑杖之威如捕廳所謂組練者間多有之李汝節之能不爲此而從容報營臣未之信也雖然汝節生死在於私事與否區區愚見與向來獻議中不可全歸私怒云云別無前後之異而鄭俊之報營施刑又不須論汝節雖急於求
蓬壺日記v2之取招牒報矣汝節以鄭鉉染病致斃之由報來繼以兩金哥情節取招報來故以另加嚴刑窮覈徒黨之意又爲題送是白加尼汝節又以兩金哥染病致斃次第報來是白如乎此事本末己悉於昨年査啓中是白乎矣今以繡査諸招之相反觀之則矣身之前査
蓬壺日記v2訟愆是白在如中又被囚供之攙援復勤今日之淑問轉益悚懍只願溘然是白齊李汝節杖殺兩鄭哥時報營事段癸丑十二月汝節果以鄭鉉等三人假御史情狀臚列馳報故聞甚驚駭宜令卽捧遲晩仰請當律是白乎矣人命至重獄體宜審乙仍于以枷囚以
蓬壺日記v2報來故數多者則嚴刑一次移囚隣邑俾各加刑痛懲是白遣數少者則竝自本官嚴刑一次懲勵放送之意題送是白去乎其時汝節於兩鄭哥果有別般私憾爲此搆報是白加喩此則矣身實未知得是白遣特以右漢等罪犯之如許只憑報牒徑先題送是白如
蓬壺日記v2議大臣獻議亦皆傅生李汝節勘律似當以減死議處而第伏念官吏濫刑殺人者杖一百永不敍用載在律文若以此律擬之於汝節則失之太寬有非懲惡之道如欲以減死一等之律奏當則係是律文之外臣等有不敢擅便上裁爲白乎旀趙段報營一事道査
蓬壺日記v2招之相反觀之則矣身之前査不審罪無所逃是白遣鄭俊段渠以昨年監災都監與他災監同爲作奸偸弄災結是如昨年十月汝節亦爲報來故數多者則嚴刑一次移囚隣邑俾各加刑痛懲是白遣數少者則竝自本官嚴刑一次懲勵放送之意題送是白去乎
蓬壺日記v2宜審乙仍于以枷囚以待之意姑先題送仍令汝節馳進營下則汝節來言三人等所犯極其狼藉實係罔赦故使之取招牒報矣汝節以鄭鉉染病致斃之由報來繼以兩金哥情節取招報來故以另加嚴刑窮覈徒黨之意又爲題送是白加尼汝節又以兩金哥染
蓬壺日記v2以濫刑律論而其律不過是永不敍用豈不太寬乎亦何以懲他乎李汝節段依李判府獻議施行次律爲旀趙段當初竄配由於汝節所犯之因私矣觀於爰辭報營則果報營所當分揀而無論報營與因公任渠行惡其罪難恕依右相議勘以不謹觀察以致孤負
蓬壺日記v2故聞甚驚駭宜令卽捧遲晩仰請當律是白乎矣人命至重獄體宜審乙仍于以枷囚以待之意姑先題送仍令汝節馳進營下則汝節來言三人等所犯極其狼藉實係罔赦故使之取招牒報矣汝節以鄭鉉染病致斃之由報來繼以兩金哥情節取招報來故以另
蓬壺日記v2日左議政兪彦鎬以爲今觀趙供辭則李汝節之於兩鄭哥事旣皆報營云若爾則汝節之自誘以因公者果不無可據之端或似有叅恕之道至於趙則所云報營一款昨年道査與今番繡啓初無異同特其屍親各人
蓬壺日記v2史情狀臚列馳報故聞甚驚駭宜令卽捧遲晩仰請當律是白乎矣人命至重獄體宜審乙仍于以枷囚以待之意姑先題送仍令汝節馳進營下則汝節來言三人等所犯極其狼藉實係罔赦故使之取招牒報矣汝節以鄭鉉染病致斃之由報來繼以兩金哥情節
蓬壺日記v2信也雖然汝節生死在於私事與否區區愚見與向來獻議中不可全歸私怒云云別無前後之異而鄭俊之報營施刑又不須論汝節雖急於求生無論報營之辭王府之招終欠白直臣則以爲濫刑之罪小回互之罪大一律雖不可遽論論以次律之重典恐宜趙
수정일수정내역
2005-11-302005년도 지식정보자원관리사업 산출물로서 최초 등록하였습니다.
2011-01-31한산이씨 문양공파세보(韓山李氏 文襄公派世譜) 권지이(卷之二) 386면[1995년 간행], 아들 이형원(李馨遠)의 무과방목 등을 참고하여 본관을 미상에서 한산(韓山)으로 수정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