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치검색 표제어 메타 전체
검색
박진(朴晉)

[요약정보]

UCIG002+AKS-KHF_12BC15C9C4FFFFD1597X0
명부(明夫)
시호의열(毅烈)
생년1560(명종 15)
졸년1597(선조 30)
시대조선 중기
본관밀양(密陽)
활동분야무신 > 무신
박인수(朴麟壽)

[관련정보]

[상세내용]

박진(朴晉)에 대하여
1560년(명종 15)∼1597년(선조 30). 조선 선조 때의 무신. 본관은 밀양(密陽). 자는 명부(明夫). 박인수(朴麟壽)의 아들이다.

무신집안출신으로 비변사(備邊司)에서 무신으로 있다가 1589년 심수경(沈守慶)의 천거로 등용되어 선전관을 거쳐, 1592년에 밀양부사가 되었다.

같은해 4월 왜적이 침입하여 부산동래 등이 차례로 함락되는 와중에서 작원(鵲院)으로 나와 적을 맞아 싸우다 패하여 포위되자, 밀양부(密陽府)를 소각하고 후퇴하였다.

이후 경상좌도병마절도사로 임명되어 나머지 병사를 수습하고, 군사를 나누어 소규모의 전투를 수행하여 적세를 저지하였다.

같은해 8월 영천의 민중이 의병을 결성하고 영천성(永川城)을 근거지로 하여 안동과 상응하고 있었던 왜적을 격파하려 하자, 별장 권응수(權應銖)를 파견, 그들을 지휘하게 하여 영천성을 탈환하였다. 이어서 안강에서 여러 장수들과 회동하고 16개읍의 병력을 모아 경주성(慶州城)을 공격하였으나 복병의 기습으로 실패하였다.

그러나 한달 뒤에 군사를 재정비하고 비격진천뢰(飛擊震天雷)를 사용하여 경주성을 다시 공략하여 많은 수의 왜적을 베고 성을 탈환하였다. 이 결과 왜적은 상주나 서생포로 물러나지 않을 수 없었고, 영남지역 수십개의 읍이 적의 초략을 면할 수 있었다.

이와같은 전공으로 선조로부터 양피의(羊皮衣)를 특별히 하사받았고, 가선대부(嘉善大夫)에 올랐다.

당시 피난중에 행재소(行在所)의 호위문제를 중시하고 있었던 선조는 그의 전과를 감안하여 그를 불러올려 부원수로 임명해서 여러 장수들을 독전시키려고 계획하였으나, 조신들은 그가 각 도에서 두드러진 전과를 거두고 있고, 영남을 회복한 것도 그의 공이므로 민심을 고려할 때 불가하다고 상주하였다. 임진왜란 초기 왜적과 싸운 장수 가운데 두드러진 인물의 하나였다.

1593년 독포사(督捕使)밀양울산 등지에서 전과를 올렸고, 1594년 2월 경상우도병마절도사, 같은해 10월 순천부사, 이어서 전라도병마절도사, 1596년 11월 황해도병마절도사황주목사를 지내고 뒤에 참판에 올랐다. 좌찬성에 추증되었으며, 1736년 의열(毅烈)의 시호를 받았다.

[참고문헌]

宣祖實錄
宣祖修正實錄
英祖實錄
國朝人物考

[집필자]

김진봉(金鎭鳳)
수정일수정내역
2005-11-302005년도 지식정보자원관리사업 산출물로서 최초 등록하였습니다.
2010-04-02백하(白下) 윤순(尹淳) 撰 兵曹判書朴公諡狀을 참고하여 자 명보(明甫)를 명부(明夫)로 고치고 생년 1560(명종 15) 추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