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치검색 표제어 전체
검색
기자헌(奇自獻)

[요약정보]

UCIG002+AKS-KHF_13AE30C790D5CCB1562X0
일명(一名)기자정(奇自靖)
자(字)사정(士靖)
호(號)만전(晩全)
생년1562(명종 17)
졸년1624(인조 2)
시대조선중기
본관행주(幸州)
활동분야문신 > 문신
기응세(奇應世)
조부기대항(奇大恒)
증조부기준(奇遵)

[상세내용]

기자헌(奇自獻)
1562년(명종 17)∼1624년(인조 2). 조선 중기의 문신. 본관은 행주(幸州). 초명은 기자정(奇自靖), 자는 사정(士靖), 호는 만전(晩全).

증조부는 응교(應敎) 기준(奇遵), 조부는 한성부윤 기대항(奇大恒), 부친은 기응세(奇應世)이다.

1582년(선조 15) 성균관에 입학, 1590년 증광문과에 병과로 급제, 이듬해 사가독서(賜暇讀書)하고 검열(檢閱)이 되었다.

1592년 예문관봉교겸설서(藝文館奉敎兼說書), 병조이조좌랑을 거쳐, 정언집의성균관직강홍문관부교리보덕(輔德)사간‧사인(舍人)‧동부승지우부승지좌승지가 되었다.

1597년 호조참판으로 진하사(進賀使)가 되어 명나라에 다녀오고, 1599년 강원도관찰사, 이듬해에 부제학대사헌이 되었으며, 1601년 정여립(鄭汝立) 모반사건에 연루된 혐의로 억울하게 죽은 최영경(崔永慶)을 신원하게 하고, 당시 옥사를 다스린 서인을 탄핵하여 실각시켰다.

1602년 왕세자(王世子: 광해군)의 우부빈객(右副賓客)으로서 『맹자』를 강의했으며, 병조예조판서, 대사헌을 거쳐 1604년 우의정이 되어 사임하였으나 허락되지 아니하고, 다음해 좌의정에 올랐다.

이때 선조가 세자를 폐하고 계비 인목왕후(仁穆王后)의 소생인 영창대군을 후계자로 삼으려 하자 이를 적극 반대하였다.

1606년 좌의정을 12번이나 사임한 끝에 판중추부사가 되었다.

1608년(광해군 즉위) 유영경(柳永慶) 등의 소북파가 영창대군을 옹립하려 하자, 이를 탄핵하고 광해군을 즉위시키는 데 공헌했다.

1613년 영창대군 피살의 부당함을 주장하던 정온(鄭蘊)이 극형을 받게 되자, 강력히 반대하여 감형케 하여 유배에 그치게 하였다.

1614년 영의정에 올랐으며, 1617년 폐모론이 일어나자 그 불가함을 간하다 문외출송(門外黜送)되고 홍원(洪原)에 유배되었다가 다시 길주(吉州)로 이배되었으며, 강릉에 방귀(放歸)되어 은거하였다.

1620년 광해군의 특지로 덕평부원군(德平府院君)에 봉해지고 영중추부사가 되었으나 끝내 사직하였다.

1623년 인조반정 때 김류(金瑬)이귀(李貴) 등이 모의에 가담을 요청했으나 신하로서 왕을 폐할 수 없다 하여 거절하였으며, 또한 반정 후에 인조가 신하를 등용할 때 불렀으나 가지 않았다.

이 때문에 이해 7월 역모죄로 서울에 압송되어 중도부처되었다가 1624년 이괄(李适)의 난이 일어나자 내응을 우려하여 옥에 갇힌 사람 모두와 함께 처형되고, 그 일족도 몰살당했다.

1627년 이원익(李元翼)이귀의 상소로 복관되었다.

[참고문헌]

明宗實錄
宣祖實錄
仁祖實錄
光海君日記
國朝人物考
幸州奇氏譜

[집필자]

박천식(朴天植)
수정일수정내역
2005-11-302005년도 지식정보자원관리사업 산출물로서 최초 등록하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