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치검색 표제어 전체
검색
허난설헌(許蘭雪軒)

[요약정보]

UCIG002+AKS-KHF_24D5C8B09CC124B1563X0
일명(一名)허초희(許楚姬)
자(字)경번(景樊)
호(號)난설헌(蘭雪軒)
생년1563(명종 18)
졸년1589(선조 22)
시대조선전기
본관양천(陽川)
활동분야문학 > 시‧시조인
허엽(許曄)
청주한씨(淸州韓氏)
출생지강릉

[상세내용]

허난설헌(許蘭雪軒)
1563년(명종 18)∼1589년(선조 22). 조선 중기의 여류시인. 본관은 양천(陽川). 본명은 허초희(許楚姬). 자는 경번(景樊), 호는 난설헌. 강릉 출생.

허엽(許曄)의 딸이고, 허봉(許篈)의 동생이며 허균(許筠)의 누이이다. 남편은 김성립(金誠立)이다.

가문은 현상(賢相) 허공(許珙)의 혈통을 이은 명문으로 누대의 문한가(文翰家)로 유명한 학자와 인물을 배출하였다.

아버지가 첫 부인 청주한씨(淸州韓氏)에게서 허성(許筬)과 두 딸을 낳고 사별한 뒤, 강릉김씨(江陵金氏) 김광철(金光轍)의 딸을 재취하여 허봉허초희허균 3남매를 두었다.

이러한 천재적 가문에서 성장하면서 어릴 때 오빠와 동생의 틈바구니에서 어깨너머로 글을 배웠으며, 아름다운 용모와 천품이 뛰어나 8세에 「광한전백옥루상량문(廣寒殿白玉樓上梁文)」을 짓는 등 신동이라는 말을 들었다.

허씨가문과 친교가 있었던 이달(李達)에게 시를 배웠으며, 15세 무렵 안동김씨(安東金氏) 성립(誠立)과 혼인하였으나 원만한 부부가 되지 못하였다. 남편은 급제한 뒤 관직에 나갔으나, 가정의 즐거움보다 노류장화(路柳墻花)의 풍류를 즐겼다. 거기에다가 고부간에 불화하여 시어머니의 학대와 질시 속에 살았으며, 사랑하던 남매를 잃은 뒤 설상가상으로 뱃속의 아이까지 잃는 아픔을 겪었다.

또한, 친정집에서 옥사(獄事)가 있었고, 동생 허균마저 귀양가는 등 비극의 연속으로 삶의 의욕을 잃고 책과 먹〔墨〕으로 고뇌를 달래며, 생의 울부짖음에 항거하다 27세의 나이로 생을 마쳤다.

조선 봉건사회의 모순과 잇달은 가정의 참화로, 그의 시 213수 가운데 속세를 떠나고 싶은 신선시가 128수나 될 만큼 신선사상을 가졌던 것으로 보인다.

작품 일부를 허균명나라 시인 주지번(朱之蕃)에게 주어 중국에서 『난설헌집』이 간행되어 격찬을 받았고, 1711년에는 일본에서도 분다이(文台屋次郞)가 간행, 애송되었다.

유고집에 『난설헌집』이 있고, 국한문가사 「규원가(閨怨歌)」와 「봉선화가(鳳仙花歌)」가 있으나, 「규원가」는 허균의 첩 무옥(巫玉)이, 「봉선화가」는 정일당김씨(貞一堂金氏)가 지었다고도 한다.

[참고문헌]

蘭雪軒詩集(國立本)
許筠全集(成均館大學校大東文化硏究院, 1981)
女流詩人 許蘭雪軒考(朴鍾和, 成均 3, 成均館大學校, 1950)
許楚姬의 遊仙詞에 나타난 仙形象(金錫夏, 國文學論叢 5‧6合輯, 檀國大學校, 1972)
허난설헌연구(문경현, 도남 조윤제박사고희기념논총, 1976)
역대여류한시문선(김지용편역, 대양서적, 1975)

[집필자]

고경식(高敬植)
수정일수정내역
2005-11-302005년도 지식정보자원관리사업 산출물로서 최초 등록하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