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치검색 표제어 메타 전체
검색
이황(李滉){2}

[요약정보]

UCIG002+AKS-KHF_12C774D669FFFFB1501X0
경호(景浩)
퇴도(退陶)
도수(陶叟)
시호문순(文純)
생년1501(연산군 7)
졸년1570(선조 4)
시대조선 전기
본관진성(眞城)
활동분야문신 > 문신
이식(李埴)
출생지경상도 예안현(禮安縣) 온계리(溫溪里: 지금의 경상북도 안동군 도산면 온혜리)

[상세내용]

이황(李滉)에 대하여
1501년(연산군 7)∼1570년(선조 4). 조선 중기의 문신‧학자. 본관은 진성(眞城). 자는 경호(景浩), 호는 퇴계(退溪)퇴도(退陶)도수(陶叟).
1. 가계
경상도 예안현(禮安縣) 온계리(溫溪里: 지금의 경상북도 안동군 도산면 온혜리)에서 좌찬성 이식(李埴)의 7남 1녀 중 막내아들로 태어났다. 생후 7개월에 외간상(外艱喪)을 당하였으나, 후실이었지만 자모(慈母)요 현부인이었던 생모 박씨의 훈도 밑에서 총명한 자질을 키워갔다.

12세에 작은아버지 이우(李堣)로부터 『논어』를 배웠고, 14세경부터 혼자 독서하기를 좋아하여, 특히 도연명(陶淵明)의 시를 사랑하고 그 사람됨을 흠모하였다.

20세경 침식을 잊고 『주역』 공부에 몰두한 탓에 건강을 해쳐서 그뒤로부터 다병한 사람이 되어버렸다 한다.
2. 출사와 관직
28세(1528)에 진사시에 합격하였다. 33세에 재차 성균관에 들어가 김인후(金麟厚)와 교유하고 『심경부주(心經附註)』를 입수하여 크게 심취하였다. 이해 귀향도중 김안국(金安國)을 만나 성인군자에 관한 견문을 넓혔다. 34세(1534)에 문과에 급제하고 승문원부정자가 되면서 관계에 발을 들여놓게 되었다.

37세에 내간상(內艱喪)을 당하자 향리에서 3년간 복상하였고, 39세에 홍문관수찬이 되었다가 곧 사가독서(賜暇讀書)에 임명되었다. 중종 말년에 조정이 어지러워지자 먼저 낙향하는 친우 김인후한양에서 떠나보내고, 이 무렵부터 관계를 떠나 산림에 은퇴할 결의를 굳힌듯, 43세이던 10월에 성균관사성으로 승진하자 성묘를 핑계삼아 사가를 청하여 고향으로 되돌아갔다. 을사사화 후 병약을 구실삼아 모든 관직을 사퇴하고, 46세(1546)가 되던 해 향토인 낙동강 상류 토계(兎溪)의 동암(東巖)에 양진암(養眞庵)을 얽어서 산운야학(山雲野鶴)을 벗삼아 독서에 전념하는 구도생활에 들어갔다. 이때에 토계퇴계(退溪)라 개칭하고, 자신의 아호로 삼았다.

그뒤에도 자주 임관의 명을 받아 영영 퇴거(退居)해버릴 형편이 아님을 알고 부패하고 문란된 중앙의 관계에서 떠나고 싶어서 외직을 지망, 48세에 충청도 단양군수가 되었으나, 곧 형이 충청감사가 되어 옴을 피하여 임명 전에 청하여 경상도 풍기군수로 전임하였다.

풍기군수 재임중 주자백록동서원(白鹿洞書院)을 부흥한 선례를 좇아서, 고려 말기의 주자학의 선구자 안향(安珦)이 공부하던 땅에 전임군수 주세붕(周世鵬)이 창설한 백운동서원에 편액(扁額)‧서적(書籍)‧학전(學田)을 하사할 것을 감사를 통하여 조정에 청원하여 실현을 보게 되었는데, 이것이 조선사액서원(賜額書院)의 시초가 된 소수서원(紹修書院)이다.

1년 후 퇴관하고, 어지러운 정계를 피하여 퇴계의 서쪽에 한서암(寒棲庵)을 지어 다시금 구도생활에 침잠하다가 52세(1552)에 성균관대사성의 명을 받아 취임하였다.

56세에 홍문관부제학, 58세에 공조참판에 임명되었으나 여러 차례 고사하였다. 43세 이후 이때까지 관직을 사퇴하였거나 임관에 응하지 않은 일이 20수회에 이르렀다.

60세(1560)에 도산서당(陶山書堂)을 짓고 아호를 ‘도옹(陶翁)’이라 정하고, 이로부터 7년간 서당에 기거하면서 독서‧수양‧저술에 전념하는 한편, 많은 제자들을 훈도하였다.

명종은 예(禮)를 두터이하여 자주 그에게 출사(出仕)를 종용하였으나 듣지 않자, 근신들과 함께 ‘초현부지탄(招賢不至嘆)’이라는 제목으로 시를 짓고, 몰래 화공을 도산으로 보내어 그 풍경을 그리게 하여 그것에다 송인(宋寅)으로 하여금 도산기(陶山記) 및 도산잡영(陶山雜詠)을 써넣게 하여 병풍을 만들어서, 그것을 통하여 조석으로 이황을 흠모하였다 한다.

그뒤 친정(親政)의 기회를 얻자, 이황자헌대부(資憲大夫)공조판서대제학이라는 현직(顯職)에 임명하여 자주 초빙하였으나, 그는 그때마다 고사하고 고향을 떠나지 않았다.

그러나 67세 때 명나라 신제(新帝)의 사절이 오게 되매, 조정에서 이황의 내경(來京)을 간절히 바라 그도 어쩔 수 없이 한양으로 갔다. 명종이 돌연 죽고 선조가 즉위하여 그를 부왕의 행장수찬청당상경(行狀修撰廳堂上卿)예조판서에 임명하였으나 신병 때문에 부득이 귀향하고 말았다.

그러나 이황의 성망(聲望)은 조야에 높아, 선조는 그를 숭정대부(崇政大夫) 의정부우찬성에 임명하여 간절히 초빙하였고, 그는 사퇴하였지만 여러차례의 돈독한 소명을 물리치기 어려워 마침내 68세의 노령에 대제학지경연(知經筵)의 중임을 맡고, 선조에게 「무진육조소(戊辰六條疏)」를 올렸다. 선조는 이 소를 천고의 격언, 당금의 급무로서 한 순간도 잊지 않을 것을 맹약하였다 한다.

그뒤 이황선조에게 정자(程子)의 「사잠(四箴)」, 『논어집주』『주역』, 장재(張載)의 「서명(西銘)」 등의 온오(蘊奧)를 진강하였다.

노환 때문에 여러차례 사직을 청원하면서 왕에 대한 마지막 봉사로서 필생의 심혈을 기울여 『성학십도(聖學十圖)』를 저술, 어린 국왕 선조에게 바쳤다.

이듬해 69세에 이조판서에 임명되었으나 사양하고, 번번히 환고향(還故鄕)을 간청하여 마침내 허락을 받았다. 환향 후 학구(學究)에 전심하였으나, 다음해 70세가 되던 11월 종가의 시제 때 무리를 해서인지 우환이 악화되었다. 그달 8일 아침, 평소에 사랑하던 매화분에 물을 주게 하고, 침상을 정돈시키고, 일으켜 달라 하여 단정히 앉은 자세로 역책(易簀: 학덕이 높은 사람의 죽음)하였다.

선조는 3일간 정사를 폐하여 애도하고, 대광보국숭록대부(大匡輔國崇祿大夫) 의정부영의정 겸 경연홍문관예문관춘추관관상감 영사를 추증하였고, 장사는 제일등 영의정의 예에 의하여 집행되었으나, 산소에는 유계(遺誡)대로 소자연석에 ‘퇴도만은진성이공지묘(退陶晩隱眞城李公之墓)’라 새긴 묘비가 세워졌을 뿐이었다.

죽은지 4년 만에 고향사람들이 도산서당 뒤에 서원을 짓기 시작하여 이듬해 낙성, 도산서원의 사액을 받았다. 그 이듬해 2월에 위패를 모셨고, 11월에는 문순(文純)이라는 시호가 내려졌다.
3. 학문
이황『주자대전』을 입수한 것은 중종 38년, 즉 그의 43세 때였고, 이 『주자대전』명나라 가정간본(嘉靖刊本)의 복각본(復刻本)이었으며, 가정간본의 대본(臺本)은 송나라 때 간행된 것을 명나라 때 복간한 성화간본(成化刊本)의 수보본(修補本)이었지만, 그가 『주자대전』을 미독(味讀)하기 시작한 것은 풍기군수를 사퇴한 49세 이후의 일이었다.

이황은 이에 앞서 이미 『심경부주』『태극도설』『주역』『논어집주』 등의 공부에 의하여 주자학의 대강을 이해하고 있었으나, 『주자대전』을 완미(玩味)함으로써 그의 학문이 한결 심화되었고, 마침내 주자의 서한문의 초록과 주해에 힘을 기울였는데, 그의 학문이 원숙하기 시작한 것은 50세 이후부터였다고 생각된다.

50세 이후의 학구활동 가운데서 주요한 것을 열거하면 다음과 같다.

53세에 정지운(鄭之雲)의 「천명도설(天命圖說)」을 개정하고 후서(後敍)를 썼고, 또한 『연평답문(延平答問)』을 교정하고 후어(後語)를 지었다.

54세에 노수신(盧守愼)의 「숙흥야매잠주(夙興夜寐箴註)」에 관하여 논술하였다.

56세에 향약을 기초, 57세에 『역학계몽전의(易學啓蒙傳疑)』를 완성, 58세에 『주자서절요』『자성록』을 거의 완결지어 그 서(序)를 썼다.

59세에 황중거(黃仲擧)에 답하여 『백록동규집해(白鹿洞規集解)』에 관하여 논의하였다.

또한 기대승(奇大升)과 더불어 사단칠정에 관한 질의응답을 하였고, 61세에 이언적(李彦迪)『태극문변(太極問辨)』을 읽고 크게 감동하였다.

62세에 『전도수언(傳道粹言)』을 교정하고 발문을 썼으며, 63세에 『송원이학통록(宋元理學通錄)』의 초고를 탈고하여 그 서(序)를 썼다.

64세에 이연방(李蓮坊)의 심무체용론(心無體用論)을 논박하였고, 66세에 이언적의 유고를 정리, 행장을 썼고 『심경후론(心經後論)』을 지었다.

68세에 선조에게 「무진육조소」를 상서하였으며, 「사잠」‧『논어집주』『주역』‧「서명」 등을 강의하였다.

또한 그간 학구의 만년의 결정체인 『성학십도』를 저작하여 왕에게 헌상하였다. 「무진육조소」의 내용은, 제1조 계통을 중히 여겨 백부인 선제(先帝) 명종에게 인효(仁孝)를 온전히 할 것, 제2조 시신(侍臣)‧궁인의 참언(讖言)‧간언(間言)을 두절하게 하여 명종궁(明宗宮)과 선조궁(宣祖宮) 사이에 친교가 이루어지게 할 것, 제3조 성학(聖學)을 돈독히 존숭하여 그것을 가지고 정치의 근본을 정립할 것, 제4조 인군(人君) 스스로가 모범적으로 도술(道術)을 밝힘으로써 인심을 광정(匡正)할 것, 제5조 군주가 대신에게 진심을 다하여 접하고 대간(臺諫)을 잘 채용하여 군주의 이목을 가리게 하지 않을 것, 제6조 인주(人主)는 자기의 과실을 반성하고 자기의 정치를 수정하여 하늘의 인애(仁愛)를 받을 것 등으로, 시무 6개조를 극명하게 상주한 풍격(風格) 높은 명문이다.

『성학십도』는 제1도 태극도(太極圖), 제2도 서명도(西銘圖), 제3도 소학도(小學圖), 제4도 대학도(大學圖), 제5도 백록동규도(白鹿洞規圖), 제6도 심통성정도(心統性情圖), 제7도 인설도(仁說圖), 제8도 심학도(心學圖), 제9도 경재잠도(敬齋箴圖), 제10도 숙흥야매잠도(夙興夜寐箴圖)와 도설(圖說)‧제사(題辭)‧규약 등 부수문(附隨文)으로 되어 있다.

제1도는 도와 도설이 모두 주돈이(周敦頤)의 저작이며, 제2도에서 「서명」은 장재의 글이고, 도는 정임은(程林隱)의 작품이다. 제3도에서 제사는 주자의 말이고, 도는 『소학』의 목록에 의한 이황의 작품이다.

제4도에서 본문은 주자의 『대학경(大學經)』 일장(章)이고, 도는 권근(權近)의 작품이다.

제5도에서 규약은 주자의 글이고 도는 이황의 작품이며, 제6도에서 상도(上圖) 및 도설은 정임은의 저작이고 도는 이황의 작품이다.

제7도는 도 및 도설이 모두 주자의 저작이고, 제8도는 도 및 도설이 모두 정임은의 저작, 제9도에서 잠은 주자의 말이고 도는 왕노재(王魯齋)의 작품이며, 제10도에서 잠은 진남당(陳南塘)의 말이고 도는 이황의 작품이다.

그러므로 요컨대 제3‧5‧10도와 제6도의 중간 하도(下圖) 등 5개처만이 이황의 작품이고, 나머지 17개처는 상기한 선현들의 저작이기는 하지만, 그러나 이들 유학사상의 정수들의 집약은 이황에 의하여 독창적으로 배치되어 서로 유기적으로 관련됨으로써 생명 있는 전체적 체계를 형성하기에 이르렀다.

이황의 학문은 일대를 풍미하였을 뿐만 아니라, 한국의 역사를 통하여 영남을 배경으로 한 주리적(主理的)인 퇴계학파를 형성해왔고, 도쿠가와(德川家康)이래로 일본 유학의 기몬학파(崎門學派) 및 구마모토학파(熊本學派)에게 결정적인 영향을 끼쳐왔다.

또한, 개화기 중국의 정신적 지도자에게서도 크게 존숭을 받아, 한국뿐만 아니라 동양 3국에서 도의철학(道義哲學)의 건설자이며 실천자였다고 볼 수 있다.

『언행록』에 의하면, 조목(趙穆)이덕홍(李德弘)에게 “퇴계선생에게는 성현이라 할만 한 풍모가 있다.”고 하였을 때 이덕홍은 “풍모만이 훌륭한 것이 아니다.”라고 답하였다 한다.

그리고 『언행통술(言行通述)』에서 정자중(鄭子中)은 다음과 같이 말하고 있다. “선생은 우리나라에 성현의 도가 두절된 뒤에 탄생하여, 스승 없이 초연히 도학을 회득(會得)하였다. 그 순수한 자질, 정치(精緻)한 견해, 홍의(弘毅)한 마음, 고명한 학(學)은 성현의 도를 일신에 계승하였고, 그 언설(言說)은 백대(百代)의 후에까지 영향을 끼칠 것이며, 그 공적은 선성(先聖)에게 빛을 던져 선성의 학(學)을 후학의 사람들에게 베풀었다. 이러한 분은 우리 동방의 나라에서 오직 한분뿐이다.” 위에서 밝힌 사실만 가지고도 우리는 그가 제자들에게서 성현의 예우를 받는 한국유림에서 찬연히 빛나는 제일인자임을 엿볼 수 있게 된다.

이황의 학풍을 따른 자는 당대의 유성룡(柳成龍)정구(鄭逑)김성일(金誠一)조목이덕홍기대승김설월당(金雪月堂)금응협(琴應夾)이산해(李山海)정탁(鄭琢)정자중구경서(具景瑞)조호익(曺好益)황준량(黃俊良)이강이(李剛而) 등등을 위시한 260여인에 이르렀고, 나아가서 성혼(成渾)정시한(丁時翰)이현일(李玄逸)이재(李栽)이익(李瀷)이상정(李象靖)유치명(柳致明)이진상(李震相)곽종석(郭鍾錫)이항로(李恒老)유중교(柳重敎)기정진(奇正鎭) 등등을 잇는 영남학파 및 친영남학파를 포괄한 주리파 철학을 형성하게 하였으니, 이는 실로 한국유학사상의 일대장관이 아닐 수 없다.

그리고 특히 이익은 『이자수어(李子粹語)』를 찬술하여 그에게 성인(聖人)의 칭호를 붙였고, 정약용(丁若鏞)은 「도산사숙록(陶山私淑錄)」을 써서 그에 대한 흠모의 정을 술회하였다.

임진왜란 후 이황의 문집은 일본으로 반출되어 도쿠가와가 집정(執政)한 에도(江戶)시대에 그의 저술 11종 46권 45책이 일본각판으로 복간되어 일본 근세유학의 개조(開祖) 후지와라(藤原惺窩)이래로 이 나라 유학사상의 주류인 기몬학파 및 구마모토학파에게 깊은 영향을 끼쳤고, 이황은 이 두 학파로부터 대대세세(代代世世)로 신명(神明)처럼 존숭을 받아왔다.

기몬학파의 창시자 야마사키(山崎暗齋)는 그를 “주자의 직제자(直弟子)와 다름 없다.” 하고 ‘조선의 일인(一人)’이라 평가하였고, 그의 고제(高弟) 사토(佐藤直方)는 “그의 학식이 이룬 바는 크게 월등하여 원명제유(元明諸儒)의 유(類)가 아니다.”라고 찬양하였다.

이나바(稻葉默齋)는 ‘주자의 도통(道統)’‧‘주자 이래의 일인(一人)’이라 하여 존신(尊信)하였으며, 구마모토 학파의 시조 오쓰카(大塚退野)는 “만약에 이 사람이 없었다면 주자의 미의(微意)는 불명하여 속학(俗學)이 되어버렸을 것이라 생각된다.”고 하였고, 도쿠가와 말기의 요코이(橫井小楠)는 그를 시대를 통하여 ‘고금절무(古今絶無)의 진유(眞儒)’라 절찬하였고, 역시 이 계통에 속하는 막부(幕府)말 메이지(明治)시대의 구스모토(楠本碩水)는 “대의 대유(大儒) 설경헌(薛敬軒)호경재(胡敬齋)초의 육가서(陸稼書)장양원(張楊園)과 비교하면 훨씬 탁월하다.”라고 단언하였다.

마쓰다(松田甲)『일선사화(日鮮史話)』에 의하면, 여코이의 친구이자 제자였던 메이지제일의 공신이며 교육칙어(敎育勅語)의 기초자인 모토다(元田東野)는 “정주(程朱)의 학은 조선이퇴계(李退溪)에게 전하여졌고, 타이야(退野) 선생이 그 소찬(所撰)의 『주자서절요』를 읽고 초연히 얻은 바 있었으니, 내 지금 타이야의 학을 전하여 이것을 금상황제(今上皇帝)에게 봉헌하였다.”라고 술회하였다 한다.

뿐만 아니라, 1926년 중국북경(北京) 상덕여자대학(尙德女子大學)에서 대학의 증축‧확장기금에 충당하기 위하여 『성학십도』를 목판으로 복각(復刻)하여 병풍을 만들어서 널리 반포(頒布)하였을 때, 중국 개화기의 대표적인 사상가 량치차오(梁啓超)는 찬시(贊詩)를 써 그 제1연에서 “아득하셔라 이부자(李夫子) 님이시여”라고 그를 거리낌 없이 성인이라 호칭하였다.

일본유학에의 영향을 제외하면 다음과 같은 조호익의 말은 이황의 학적 지위를 간결히 표현한 매우 적절한 평가라 볼 수 있다.

즉, “주자가 작고한 뒤......도(道)의 정맥은 이미 중국에서 두절되어버렸다. 퇴계는......한결같이 성인의 학으로 나아가 순수하고 올바르게 주자의 도를 전하였다. 우리나라에서 비교할만한 사람이 없을 뿐 아니라, 중국에서도 이만한 인물을 볼 수 없다. 실로 주자 이후의 제일인자이다.” 1609년 문묘(文廟)에 종사(從祀)되었고, 그뒤 그를 주사(主祀)하거나 종사하는 서원은 전국 40여개처에 이르렀으며, 그의 위패가 있는 도산서원은 8‧15광복 후 제5공화국 때 대통령의 지시에 의하여 국비보조로 크게 보수, 증축되어 우리나라 유림의 정신적 고향으로서 성역화되었다.

이황의 학덕은 그의 생시(生時) 및 한일 양국의 역사에서 크게 선양되었을 뿐만 아니라, 오늘날에 있어서도 국제적 규모로 널리 부흥, 재검토되고 있다.

1970년 서울에 퇴계학연구원이 창립되었고, 1972년 퇴계400주기기념논문집 『퇴계학연구』가 간행되기 이전부터 발행된 계간학술지 『퇴계학보』는 1990년 3월 현재로 64집에 이르렀다.

경북대학교에 퇴계연구소가 부설되었는가 하면, 서울과 거의 같은 시기에 일본 동경에 이퇴계연구회가 설립되었다. 대만에도 국립사범대학 안에 퇴계학연구회가 부설되었고, 근래에는 미국워싱톤뉴욕하와이에 이퇴계연구회가 조직되었으며, 서독 함부르크에 퇴계학연구회가 생겼다.

1986년에는 단국대학교에서 퇴계기념중앙도서관이 낙성되어 그 안에 퇴계학연구소를 부설하였다.

또한, 국제퇴계학회가 창설되어 1976년 이래로 거의 해마다 한국일본대만미국서독홍콩 등지에서 국제학술회의를 개최하여 세계 각국의 이 방면의 석학들이 회동하여서 주제논문을 발표하며 진지한 토론을 거듭해왔다.

특히, 1989년 10월 국제퇴계학회와 중국인민대학이 공동주최한 제11차국제학술대회가 북경에서, 그리고 1990년 8월 제12차국제학술대회가 모스크바에서 개최된 바 있다.

[참고문헌]

退溪全書
陶山全書(韓國精神文化硏究院, 1980)
日本刻版李退溪全集(退溪學硏究院, 1975)
退溪의 生涯와 學問(李相殷, 瑞文堂, 1973)
退溪의 生涯와 思想(柳正東, 博英社, 1974)
退溪哲學의 硏究(尹絲淳, 高麗大學校出版部, 1980)
退栗性理學의 比較硏究(蔡茂松, 景仁文化社, 1982)
李退溪哲學―그 深層硏究 및 理論―(全斗河, 國民大學校出版部, 1987)
退溪와 栗谷의 哲學(劉明鍾, 東亞大學校出版部, 1987)
李退溪―その行動と思想(阿部吉雄, 評論社, 1977)
李退溪と敬の哲學(高橋進, 東京東洋書院, 1985)
退溪書節要(張立文, 中國人民大學出版社, 1989)
李退溪와 그의 學說(李丙燾, 韓國學硏究叢書, 成進文化社, 1971)
退溪敎育思想의 現代的意義(丁淳睦, 새교육 23―2, 대한교육연합회, 1971)
李滉―性理學의 眞髓―(朴鍾鴻, 韓國의 人間像 4, 新丘文化社, 1971)
退溪의 詩歌文學硏究―短歌의 歌辭에 대하여―(李家源, 退溪學硏究, 1972)
退溪先生과 奇高峰(李乙浩, 退溪學硏究, 1972)
退溪의 敬思想(李楠永, 韓國人의 人間觀, 한국교육개발원, 1977)
退溪哲學의 根本問題(柳承國, 退溪學報 19, 退溪學硏究院, 1978)
儒敎의 憂患意識과 退溪의 敬(安炳周, 退溪學報 25, 退溪學硏究院, 1980)
退溪先生의 人性論(裵宗鎬, 退溪學報 32, 退溪學硏究院, 1981)
陶山十二曲攷(崔珍源, 陶山學報 7‧8, 陶南學會, 1985)
退溪의 家庭觀(琴章泰, 退溪學硏究 1, 檀國大學校東洋學硏究所, 1987)

[집필자]

전두하(全斗河)

명 : "황(滉)"에 대한 용례

전거용례
國朝編年v13退溪之門名聲日益著乙亥本道都事崔滉以籍軍到府以爲檢督之任當用一鄕名重之人差定好益服未關而病且重不能察任怒曰違拒其令督納良丁五十名好益盡出家僮無以充其數府主以下爭言不可以賤任責之滉益怒至加刑杖又以土豪啓聞
紀年便攷v13朴淳祐子中宗癸未生字和叔少號青霞子後改思菴又雙松徐敬德門人後事李滉曰相對如一條清氷八歲吐辭驚人中宗庚子十八進士明宗癸丑魁親試選湖堂歴舎人銓郞直學副學宣祖初典文衡以登極
紀年便攷v13元衡忌之認其劵故黜之博通古今精練典故與李■辨四端七情之同異屢千言論議發越學者是之 上問當今學問於李滉對日奇大升博洽超詣鎭見其比斯可謂通儒平日奏對言語史官錄為二卷名曰論思錄曹植曰此人得志必誤國事大升亦以
紀年便攷v13記覧後生可畏珥獻詩曰溪分洙泗泒峯秀武夷山活計經千卷生涯屋數間襟懷開霽月淡笑止狂瀾小子求聞道非偷半日間曰詩不如其人仍致書曰聖遠言湮異端亂眞徃聞足下讀釋氏書而頗中其毒心惜之久矣曰者之来見也不諱其實吾和足下
紀年便攷v13髮從事斯學師事朴洲二十三謁李滉與成渾爲道義交與宋翼弼翰弼安敏學成允諧朴光玉鄭磏李夢奎曹好益禹㐲龍從遊曰明爽多記覧後生可畏珥獻詩曰溪分洙泗泒峯秀武夷山活計經千卷生涯屋數間襟懷開霽月淡笑止狂瀾小子求聞道非
紀年便攷v13兄弟文科弟見中宗朝湖堂
紀年便攷v13又翠㣲中宗庚午十五進士戊子登明經科歴翰林銓郞舎人直學忠伯嘗劾李芑奸狀有時望敢於有爲常以㓛名自許貽書弟責以一向怡退何以展盡平生所學滉貽書勸其還鄕自守明宗庚戌具壽聃獄終不誣服爲李洪男所陷杖流甲山卒於楊州道
紀年便攷v13經科歴翰林銓郞舎人直學忠伯嘗劾李芑奸狀有時望敢於有爲常以㓛名自許貽書弟滉責以一向怡退何以展盡平生所學貽書勸其還鄕自守明宗庚戌具壽聃獄終不誣服爲李洪男所陷杖流甲山卒於楊州道中年五十五官止禮参贈吏判謚貞愍
國朝人物志v1閱稟性開警文譽日播登第後以母常嬰疾不樂京職求外出每官滿輒復求外後遭母喪因毀卒公之在榮川也爲豐基相與往來觀公之爲治得其要而務簡靜臥閤內稀出而事亦理李滉撰碣
國朝人物志v2遭母喪踰月而始聞及禫祭退行於一月又量移恩津也往省親墓行素變服到墓散髮略如奔喪之禮未知是否曰處變當如此卒贈諡文節人物考兄成春字天章生員文科選入湖堂自號懶齋官至吏曹
國朝人物志v2然曰誣服以苟活不如死也自草疏欲上之推官畏不聽入杖流甲山行到楊州卒年五十五墓志弟字景浩號退溪
國朝人物志v2山令宋寅撰記以進丁卯明宗昇遐拜禮曹判書山陵未畢而退歸時議紛紜奇大升以書來問曰古人明於進退之分一事不放過少失官守必奉身而亟去彼其愛君之情必有所大不忍者然不以此而廢其去
國朝人物志v2可以布衣召問治道授參奉不就陞義興三嘉皆不就拜昌寧縣監上引見問李曺學問對曰踐履篤實工夫純熟植超然自得特立獨行爲江原監司築鴒原城修元天錫墓朴應犀上變告國舅
國朝人物志v2字逢原號夢齋眞寶人孫天分醇厚襟樂易嗜學好善勇於爲義薦授穆淸殿參奉退溪與孫安道詩曰四兵耘草一兵遲捷手
國朝人物志v2諸賢松江鄭澈以持平入侍面斥鎧姦狀鎧涕泣而出李滉與人書曰近日一番騷動雖攻他人意實在三司幷論鎧削奪時淳爲善類宗主遂爲吏曹判書陞左贊成壬申拜右相赴燕京賀明神
國朝人物志v2字而見號西厓豐山人仲郢子從退溪李滉學曰此兒天所生也甲子生員進士丙寅文科選翰苑以書狀官如明太學生會觀者數百人成龍問本朝名儒相
國朝人物志v2月錄庚子拜右議政至左議政錄平難功封慶林府院君少受業於退溪李滉學易頗詳敏甚嘉之許以大器貽書勸學問旣以詞華名擅場屋釋褐選玉堂八年經幄恩遇日渥自巡按還委公邊事知其有將
수정일수정내역
2005-11-302005년도 지식정보자원관리사업 산출물로서 최초 등록하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