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치검색 표제어 전체
검색
심정(沈貞)

[요약정보]

UCIG002+AKS-KHF_12C2ECC815FFFFB1471X0
자(字)정지(貞之)
호(號)소요정(逍遙亭)
시호(諡號)문정(文靖)
생년1471(성종 2)
졸년1531(중종 26)
시대조선전기
본관풍산(豊山)
활동분야문신 > 문신
심응(沈膺)
공신호정국공신(靖國功臣)

[상세내용]

심정(沈貞)
1471년(성종 2)∼1531년(중종 26). 조선 중기의 문신. 본관은 풍산(豊山). 자는 정지(貞之), 호는 소요정(逍遙亭).

부친은 부사를 지내고 적개공신(敵愾功臣)이었던 심응(沈膺)이다.

1495년(연산군 1) 생원시에 합격하고, 1502년 별시문과에 을과로 급제, 이듬해 수찬이 되었고 1506년 중종반정에 가담, 정국공신(靖國功臣) 3등에 녹훈되고 화천군(花川君)에 책봉되었다.

이듬해 지중추부사(知中樞府事)로서 사은사(謝恩使)에 임명되어 명나라에 다녀왔으며 이해에 남곤(南袞)김극성(金克成) 등과 함께 모의, 김공저(金公著)조광보(趙光輔)를 제거하기 위한 옥사를 일으켜 인망을 잃었다.

1509년(중종 4) 성천부사 등의 외직을 거쳐, 1515년 이조판서까지 승진하였으나 삼사의 탄핵으로 물러났으며, 다시 1518년에 형조판서의 물망에 올랐으나 조광조(趙光祖) 등의 사류(士類)로부터 소인(小人)으로 지목되고, 이조판서이던 안당(安瑭)의 거부로 임명되지 못하였다.

이에 한강변에 정자를 지어 울분을 달래던 중, 아들 심사손(沈思遜)마저 사류의 탄핵으로 파직되자 조광조 등의 사류에 대한 원망이 골수에 맺혀 틈만 노리게 되었다. 마침 1519년 조광조 등이 위훈삭제(僞勳削除)를 요구, 반정공신들로부터 심한 반발을 받게 되자 경빈박씨(敬嬪朴氏)를 통하여 조씨전국(趙氏專國)의 말을 궁중에 퍼뜨리고 남곤홍경주(洪景舟) 등과 모의, 왕을 움직여 기묘사화를 일으켜 사류를 일망타진하였다.

그뒤 남곤과 함께 정권을 장악하다가 1527년 남곤이 죽은 뒤 좌의정화천부원군(花川府院君)에 올라 수하에 이항(李沆)김극핍(金克愊)을 두고 권력을 독점, 동궁(東宮: 후일의 인종)과 인척관계에 있으며 권력경쟁자였던 이조판서 김안로(金安老)를 귀양보내기까지 하였다.

그러나 경빈박씨의 동궁저주사건을 처리하는 과정에서 그와의 관련사실이 드러나게 되어, 김안로의 사주를 받은 대사헌 김근사(金謹思), 대사간 권예(權輗)의 탄핵으로 강서로 귀양갔다가 이항김극핍과 함께 신묘삼간(辛卯三奸)으로 지목되어 사사(賜死)되었다.

후일 김안로가 패사(敗死)한 뒤에도 그만은 사림의 미움을 받아 신원되지 못하고 남곤과 함께 ‘곤정(袞貞)’으로 일컬어져 소인의 대표적 인물로 길이 매도되었다. 형제간에 우의는 지극하여 곤경에 처한 동생 심의(沈義)를 끝까지 보살펴주었다고 하며, 교묘한 꾀를 잘 내어 지혜주머니〔智囊〕라 불렸다고 한다.

[참고문헌]

燕山君日記
中宗實錄
朝野輯要
燃藜室記述
國朝榜目

[집필자]

정만조(鄭萬祚)

명 : "정(貞)"에 대한 용례

전거용례
紀年便攷v10䓁上䟽論救遂命光祖及金净奇遵金湜金絿䓁并遠竄其餘李耔安塘以下流削有差尋因袞言光祖净遵并賜死一代善流皆被慘禍疲倦欠仲徙倚戞然之時則㔾生厭苦之色何不昂揣早自為計惜哉
紀年便攷v10被彈有怨於光祖䓁德惥景舟女熙嬪以朝權民心畵歸光祖䓁語曰夜流入於上及削靖國勳之論起諸勳臣譁然大恐袞遂與景舟䓁夜從神武門入上變曰趙光祖䓁交相
紀年便攷v10掌折傷數指至是祀連聞䖏謙言欲乘機肆毒與庶孽鄭鏛䓁持瑭妻喪吊客錄及役軍簿上變告以謀害大臣袞䓁藉為口實加罪己卯人鍜鍊成獄瑭竟坐被法大臣鄭光弼金詮救不能解䖏謙正叔并寘極典金净奇遵并擬亡命賜死㩲磌
紀年便攷v10弼極力伸救僅得分配坐此而奪爵子䖏謙痛㐫奸欺蔽與詩山正正淑權磌語曰袞專擅威禞壅蔽聡明除去此軰則可以扶國勢保士林矣其弟䖏諴與庶姑子宋祀連告瑭瑭大驚欲執詣闕以聞恐禍延士類乃
國朝人物志v3發文聲討與權瑋鄭彥宅終始之壬子因金煕采搆覈受毒刑供稱余先祖欲行堯舜之道竟遭衮之禍余不肖妄斥無倫之輩反受今日之厄天安郡守李舒永參覈是案痛駁而起至獄門執手曰靜庵後一
수정일수정내역
2005-11-302005년도 지식정보자원관리사업 산출물로서 최초 등록하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