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치검색 표제어 메타 전체
검색
남곤(南袞)

[요약정보]

UCIG002+AKS-KHF_12B0A8ACE4FFFFB1471X0
사화(士華)
지족당(知足堂)
시호문경(文景)
생년1471(성종 2)
졸년1527(중종 22)
시대조선 전기
본관의령(宜寧)
활동분야문신 > 문신
남치신(南致信)
저서『유자광전(柳子光傳)』
저서『지정집』

[상세내용]

남곤(南袞)에 대하여
1471년(성종 2)∼1527년(중종 22). 조선 전기의 문신. 본관은 의령(宜寧). 자는 사화(士華), 호는 지정(止亭)지족당(知足堂).

개국공신 남재(南在)의 후손, 곡산군수 남치신(南致信)의 아들이다. 김종직(金宗直)의 문인이다.

1489년(성종 20) 생원시‧진사시에 합격하고, 1494년 별시문과에 을과로 급제하였다.

1496년(연산군 2) 홍문관수찬에 임명되어 사간원정언을 거친 뒤, 김전(金詮)신용개(申用漑) 등과 함께 사가독서하였다. 홍문관부수찬수찬을 거쳐, 좌랑으로 전정(殿庭)에서 문신을 시험할 때 1등으로 뽑혔다.

1502년 홍문관응교(弘文館應敎)를 거쳐 전한(典翰)부제학을 지냈다.

1504년 갑자사화 때 서변(西邊)으로 유배되었다.

그뒤 1506년(중종 1) 중종반정으로 풀려나, 박경(朴耕)김공저(金公著) 등이 모반한다고 무고하여 그 공으로 가선대부(嘉善大夫)가 되었다.

한때 대간(臺諫)의 탄핵을 받아 황해도관찰사로 전임되었으나, 1510년 문한(文翰)의 제일인자로 인정받아 호조참판대사헌전라도관찰사 등을 역임하고, 좌의정 정광필(鄭光弼)의 천거로 지중추부사(知中樞府事)가 되었다.

1515년 우참찬으로 영의정 유순정(柳順汀) 등과 함께 박상(朴祥)김정(金淨)의 신씨복위상소(愼氏復位上疏)에 대하여 반대의견을 제시하였다.

이듬해 홍문관대제학을 겸임하였으며, 뒤에 의정부 좌우찬성대사헌예조판서이조판서 등을 역임하였고, 1518년에는 종계변무(宗系辨誣)를 위한 주청사(奏請使)명나라에 다녀왔다.

1519년 심정(沈貞) 등과 함께 기묘사화를 일으켜 조광조(趙光祖)김정 등 신진사림파를 숙청한 뒤, 좌의정을 거쳐 1523년 영의정이 되었다.

죽은 뒤 문경(文景)이라는 시호가 내려졌으나 사림파의 세력이 강해지자 그들의 탄핵을 받아 1558년(명종 13) 관작과 함께 삭탈당하였고, 선조 초년에는 다시 관작을 추삭(追削)당하였다.

문장에 뛰어나고 글씨에도 능하였으나, 사화를 일으킨 인물이어서 후대 사림의 지탄의 대상이 되었다.

저서로는 『유자광전(柳子光傳)』『지정집』이 있다.

[참고문헌]

燕山君日記
中宗實錄
明宗實錄
國朝人物考
燃藜室記述
大東野乘

[집필자]

이병휴(李秉烋)

명 : "곤(袞)"에 대한 용례

전거용례
國朝編年v06議政鄭光弼入對聞下敎光弼曰年少儒生不識時宜妄欲引古施今而已豈有他意少垂寬貸請召他大臣共議涕泣力諫顧謂等曰公等輔聖主何欲行柳子光事乎上遽起還內光弼趨進引御裾扣頭乃命下李耔等乎詔獄召右議政安瑭光弼遂與瑭力請
紀年便攷v10節摸鴈如畵有人題詩曰畢竟肝膓誰得似不知身作傳中人為大憲時請復 昭陵時議不肯許安瑭言才行兼全不得多得若之詞藻測不可棄也遂掌文衡一喜一憾申用溉將傳文衡於袞一日袞有詩曰楊柳隂隂欲午雞忽驚窮巷溢輪蹄争看風裁空
紀年便攷v10忌形不覺挽鞓犀沈吟欲賦 軒遇鄭重荒詞未敢題用溉曰衣鉢有所歸矣北門變後年少不逞之徒以清君側為名相繼而起內懷危懼每夜㣲服潜行輪涉他家如是者歲餘李林甫之徙床南袞之徙家小人行事古今一情丁亥卒年五十七謚文景只有
紀年便攷v10一時善人殆盡渠亦自知為小人恐其文出以重其罪臨死盡焚其平生所著宋寅袞外孫曰外王父之文不甚好何以得名當世為柳子光傳甚有巧思於士禍一節摸鴈如畵有人題詩曰畢竟肝膓誰得似不知身作傳中人為大憲時請復 昭陵時議不肯
紀年便攷v10大憲時請復 昭陵時議不肯許安瑭言才行兼全不得多得若袞之詞藻測不可棄也遂掌文衡一喜一憾申用溉將傳文衡於一日袞有詩曰楊柳隂隂欲午雞忽驚窮巷溢輪蹄争看風裁空隣舎促具盤筵窘老妻乘興但知傾藥玉忌形不覺挽鞓犀沈吟
紀年便攷v10外孫
紀年便攷v10請復 昭陵時議不肯許安瑭言才行兼全不得多得若袞之詞藻測不可棄也遂掌文衡一喜一憾申用溉將傳文衡於袞一日有詩曰楊柳隂隂欲午雞忽驚窮巷溢輪蹄争看風裁空隣舎促具盤筵窘老妻乘興但知傾藥玉忌形不覺挽鞓犀沈吟欲賦
紀年便攷v10京獄被刑臨死神色不變仰天笑者再三年二十六神骨透澈眉顏如畵不似烟火中人嘗與南袞李荇為莫逆交人以誾為君子為小人荇為君子小人之間 中宗朝贈都承旨
紀年便攷v10因䝺成被彈有怨於光祖䓁德惥景舟女熙嬪以朝權民心畵歸光祖䓁語曰夜流入於上及削靖國勳之論起諸勳臣譁然大恐遂與貞景舟䓁夜從神武門入上變曰趙光祖䓁交相
紀年便攷v10林欲革靣以托清流而終不與故積懷憤憾切齒甘心顧旡隙可乘至是揣上有厭苦色遂與貞協謀會京外地大震上憂惧不寧因此以危言動上潜於禁死木葉以甘汴寫走肖為王四字使山蟲緣蝕成文且以洪景舟因䝺成被彈有怨於光祖䓁德惥景舟
紀年便攷v10月之間不盡復三代制度論事風發太無其漸凡所建白期於得請 聖軆疲倦有時欠伸或徙倚龍床憂然作聲又嚴於斥小人少有
紀年便攷v10䓁上䟽論救遂命光祖及金净奇遵金湜金絿䓁并遠竄其餘李耔安塘以下流削有差尋因貞言光祖净遵并賜死一代善流皆被慘禍疲倦欠仲徙倚戞然之時則㔾生厭苦之色何不昂揣早自為計惜哉
紀年便攷v10掌折傷數指至是祀連聞䖏謙言欲乘機肆毒與庶孽鄭鏛䓁持瑭妻喪吊客錄及役軍簿上變告以謀害大臣貞䓁藉為口實加罪己卯人鍜鍊成獄瑭竟坐被法大臣鄭光弼金詮救不能解䖏謙正叔并寘極典金净奇遵并擬亡命賜死㩲
紀年便攷v10弼極力伸救僅得分配坐此而奪爵子䖏謙痛㐫奸欺蔽與詩山正正淑權磌語曰貞專擅威禞壅蔽聡明除去此軰則可以扶國勢保士林矣其弟䖏諴與庶姑子宋祀連告瑭瑭大驚欲執詣闕以聞恐禍延士類
紀年便攷v10姓名而退忠以為賢者白於上物色朮之卽昏朝奸濫人權鐸而忠見欺也己卯坐欺罔拿鞫杖流至是祀連所納書記中有瑞卿指為恕卿忠之子音相似拿鞫忠隂使守卒入獄矯制拉殺之
紀年便攷v10自己卯後危惧每夜輪宿他家至曉乃還常懷憂不樂空書咄咄字臨死自知難免小人之名取平生艸藁悉㷊之
수정일수정내역
2005-11-302005년도 지식정보자원관리사업 산출물로서 최초 등록하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