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치검색 표제어 전체
검색
서거정(徐居正)

[요약정보]

UCIG002+AKS-KHF_13C11CAC70C815B1420X0
자(字)강중(剛中)
호(號)사가정(四佳亭)
호(號)정정정(亭亭亭)
시호(諡號)문충(文忠)
생년1420(세종 2)
졸년1488(성종 19)
시대조선전기
본관대구(大丘)
활동분야문신 > 문신
서미성(徐彌性)
증조부서의(徐義)
외조부권근(權近)
저서『오행총괄(五行摠括)』
저서『필원잡기(筆苑雜記)』
저서『사가집(四佳集)』
저서『동국통감』
저서『동국여지승람』
저서『동문선』
저서『경국대전』
저서『연주시격언해(聯珠詩格言解)』
저서『역대연표』
저서『동인시화(東人詩話)』
저서『태평한화골계전(太平閑話滑稽傳)』
저서『필원잡기』
저서『동인시문(東人詩文)』
저서『동문선』
공신호순성명량좌리공신(純誠明亮佐理功臣)

[상세내용]

서거정(徐居正)
1420년(세종 2)∼1488년(성종 19). 조선 초기의 문신‧학자. 본관은 대구(大丘). 자는 강중(剛中), 초자는 자원(子元), 호는 사가정(四佳亭) 혹은 정정정(亭亭亭).
1. 가계와 관직
호조전서(戶曹典書) 서의(徐義)의 증손으로, 목사(牧使) 서미성(徐彌性)의 아들이며, 모친은 권근(權近)의 딸이다. 최항(崔恒)이 그의 자형(姉兄)이다.

조수(趙須)유방선(柳方善) 등에게 배웠는데, 학문이 매우 넓어서 천문(天文)‧지리(地理)‧의약(醫藥)‧복서(卜筮)‧성명(性命)‧풍수(風水)에까지 관통하였으며, 문장에 일가를 이루고, 특히 시(詩)에 능하였다.

1438년(세종 20) 생원‧진사 양시에 합격하고, 1444년 식년문과에 을과로 급제하여 사재감직장(司宰監直長)에 제수되었다.

그뒤 집현전박사경연사경(經筵司經)이 되고, 1447년 부수찬(副修撰)으로 지제교 겸 세자우정자(知製敎兼世子右正字)로 승진하였으며, 1451년(문종 1) 부교리에 올랐다.

다음해 수양대군(首陽大君)을 따라 명나라종사관(從事官)으로 다녀왔으며, 1455년(세조 1) 세자우필선(世子右弼善)이 되고, 1456년 집현전이 혁파되자 성균사예(成均司藝)로 옮겼다.

일찍이 조맹부(趙孟頫)의 「적벽부(赤壁賦)」글자를 모아서 칠언절구 16수를 지었는데, 매우 청려하여 세조가 이를 보고 감탄하였다 한다.

1457년 문과중시에 병과로 급제하여 우사간지제교에 초수(招授)되었다.

1458년 정시(庭試)에서 우등하여 공조참의지제교에 올랐다가 곧이어 예조참의로 옮겼다. 세조의 명으로 『오행총괄(五行摠括)』을 저술하였다.

1460년 이조참의로 옮기고, 사은사(謝恩使)로서 중국에 갔을 때 통주관(通州館)에서 안남사신(安南使臣)을 만나 시재(詩才)를 겨루어 탄복을 받았으며, 요동인 구제(丘霽)는 그의 초고를 보고 감탄하였다 한다.

1465년 예문관제학중추부동지사(中樞府同知事)를 거쳐, 다음해 발영시(拔英試)에 합격하여 예조참판이 되고, 이어 등준시(登俊試)에 3등으로 합격하여 행동지중추부사(行同知中樞府事)에 특가(特加)되었으며, 『경국대전』 찬수에 참가하였다.

1467년 형조판서로서 예문관대제학성균관지사를 겸하여 문형(文衡)을 관장하였으며, 국가의 전책(典册)과 사명(詞命)이 모두 그의 손에서 나왔다.

1470년(성종 1) 좌참찬이 되었고, 1471년 순성명량좌리공신(純誠明亮佐理功臣) 3등에 녹훈되고 달성군(達城君)에 봉하여졌다.

1474년 다시 군(君)에 봉하여지고 좌참찬에 복배되었다.

1476년 원접사(遠接使)가 되어 중국사신을 맞이하였는데, 수창(酬唱)을 잘하여 기재(奇才)라는 칭송을 받았다. 이해 우찬성에 오르고, 『삼국사절요』를 공편하였으며, 1477년 달성군에 다시 봉해지고 도총관(都摠管)을 겸하였다. 다음해 대제학을 겸직하였고, 곧이어 한성부판윤에 제수되었다. 이해 『동문선』 130권을 신찬하였다.
2. 관찬 및 저술
1479년이조판서가 되어 송나라제도에 의거하여 문과의 관시(館試)‧한성시(漢城試)‧향시(鄕試)에서 일곱번 합격한 자를 서용하는 법을 세웠다.

1480년 『오자(吳子)』를 주석하고, 『역대연표(歷代年表)』를 찬진하였다.

1481년 『신찬동국여지승람』 50권을 찬진하고 병조판서가 되었으며, 1483년 좌찬성에 제수되었다.

1485년 세자이사(世子貳師)를 겸하였으며, 이해 『동국통감』 57권을 완성하여 바쳤다.

1486년 『필원잡기(筆苑雜記)』를 저술하여 사관(史官)의 결락을 보충하였다.

1487년 왕세자가 입학하자 박사가 되어 『논어』를 강하였으며, 다음해 죽었다. 여섯 왕을 섬겨 45년간 조정에 봉사, 23년간 문형을 관장하고, 23차에 걸쳐 과거시험을 관장하여 많은 인재를 뽑았다.

그의 저술로는 시문집으로 『사가집(四佳集)』이 전하며, 공동찬집으로 『동국통감』『동국여지승람』『동문선』『경국대전』『연주시격언해(聯珠詩格言解)』가 있고, 개인저술로서 『역대연표』『동인시화(東人詩話)』『태평한화골계전(太平閑話滑稽傳)』『필원잡기』『동인시문(東人詩文)』 등이 있다.

조선 초기 세종에서 성종대까지 문병(文柄)을 장악하였던 핵심적 학자의 한 사람으로서 그의 학풍과 사상은 이른바 15세기 관학(官學)의 분위기를 대변하는 동시에 정치적으로는 훈신(勳臣)의 입장을 반영하였다.

그의 한문학에 대한 입장은 『동문선』에 잘 나타나 있는데, 그는 우리나라 한문학의 독자성을 내세우면서 우리나라 역대 한문학의 정수를 모은 『동문선』을 편찬하였으며, 그의 한문학 자체가 그러한 입장에서 형성되어 자기 개성을 뚜렷이 가졌던 것이다.
3. 역사의식
또한, 그의 역사의식을 반영하는 것으로는 『삼국사절요』『동국여지승람』『동국통감』에 실린 그의 서문과 『필원잡기』에 실린 내용이다. 『삼국사절요』의 서문에서는 고구려백제신라 삼국의 세력이 서로 대등하다는 이른바 삼국균적(三國均敵)을 내세우고 있다.

『동국여지승람』의 서문에서는 우리나라가 단군(檀君)이 조국(肇國)하고, 기자(箕子)가 수봉(受封)한 이래로 삼국고려 시대에 넓은 강역을 차지하였음을 자랑하고 있다. 『동국여지승람』은 이러한 영토에 대한 자부심과 역사전통에 대한 신뢰를 바탕으로 하여 중국『방여승람(方輿勝覽)』이나 『대명일통지(大明一統志)』와 맞먹는 우리나라 독자의 지리지로서 편찬된 것이다.

이와같이, 그가 주동하여 편찬된 사서‧지리지‧문학서 등은 전반적으로 왕명에 의해서 사림인사의 참여하에 개찬되었다.

그런데 그가 많은 문화적 업적은 남겼으면서도 성종이나 사림들과 전적으로 투합된 인물은 아니었던 것으로 생각된다.

[참고문헌]

世宗實錄
文宗實錄
端宗實錄
世祖實錄
睿宗實錄
成宗實錄
國朝人物考
國朝榜目
朝鮮前期史學史硏究(韓永愚, 서울大學校出版部, 1981)

[이미지]

[집필자]

한영우(韓永愚)

명 : "거정(居正)"에 대한 용례

전거용례
國朝編年v03平大喜世祖隨從官皆推恩加資臺諫論執之野言別集○光廟之赴京也徐居正以集賢殿校理隨行渡鴨綠江宿婆娑堡是夕居正母訃至光廟欲祕之夜居正有異夢驚起流涕同宿者問之居正曰恠夫月母象也吾有母在堂夢徵不祥是以悲耳有以此言告
國朝編年v03僧目之行過市肆或凝睇忘歸槇立移刻或便旋衢路不避稠視群兒詆笑爭擲瓦礫以逐之名臣錄金守溫徐居正等嘗以國士居正方趨朝辟人時習衣藍縷帶藁索戴蔽陽子遇諸市犯前導仰首呼曰剛中居正字安穩居正笑應之駐軒語一市皆駭視有朝士
國朝編年v03思補闕永孚于休○徐居正爲慶尙全羅忠淸等道軍容巡察使兵曹請刊銃筒鑄成放砲式令巡察使頒給沿海各邑常行肆習居正以爲不可啓曰火藥出於倭國我境與彼密通況三浦倭與我人雜處恐或奸細之民潛通流入彼地非國家之深計也上曰當初
紀年便攷v9文衡例兼自居正
國朝捷錄v01玄紀忠肅公業峰達城人居正族孫論韓孝純廢母之罪栗谷門人文禮判壽七十四嶺南關東伯與西界伯體察使謫寧海十一年癸亥反正後兵判判中樞
國朝人物志v1誦離騷輒泣下沾襟性嗜酒醉則曰不見我英陵流涕甚悲龍泉談寂記金守溫徐居正賞以國士居正方趨朝時習藍縷帶索遇諸市仰首呼曰剛中安穩居正笑應之居正嘗以呂尙釣魚圖求詩卽
國朝人物志v1山試一居簪笏九年成老大莫敎霜鬢賦歸歟永川君定見而拜之且批曰此詩逼眞太甚非徐卽李蓋指居正承召也定後過樓下其下有書曰此詩有江山雅趣無一點塵態天地之大江山之奧豈無人才而必推徐李是何孤
國朝人物志v1字剛中號四佳亭達城人父彌性官安州牧使娶文忠公陽村權近女生居正六歲知讀書屬句人謂神童戊子生員進士試藝學宮每居前列時謂陽村之文傳之外孫世宗甲
國朝人物志v2科被薦有學行丙戌以訓導登文科縣令同上徐固字伯鞏達城人正郞彭召子文忠公居正從孫丙戌生員文科參議庚戌奉使如明道卒同上安琇字瑾夫順興人訓導處貞子
國朝人物志v2字玄紀號藥峯達城人居正從玄孫父嶰字挺之號涵齋受業于退溪李滉爲士友所重年二十三卒公少孤養於叔父崦
수정일수정내역
2005-11-302005년도 지식정보자원관리사업 산출물로서 최초 등록하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