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치검색 표제어 메타 전체
검색
양녕대군(讓寧大君)

[요약정보]

UCIG002+AKS-KHF_14C591B155B300B1394X0
일명이제(李褆)
후백(厚伯)
시호강정(剛靖)
생년1394(태조 3)
졸년1462(세조 8)
시대조선 전기
본관전주(全州)
활동분야왕실 > 왕자
여흥민씨(驪興閔氏)
광주김씨(光州金氏)
처부김한로(金漢老)
외조부민제(閔霽)

[상세내용]

양녕대군(讓寧大君)에 대하여
1394년(태조 3)∼1462년(세조 8). 태종의 장남. 전주이씨(全州李氏). 이름은 제(褆), 자는 후백(厚伯). 모친은 여흥민씨(驪興閔氏)민제(閔霽)의 딸이며, 부인은 광주김씨(光州金氏)김한로(金漢老)의 딸이다.

1404년(태종 4)에 왕세자로 책봉되었다.

그러나 그는 자유분방한 성품의 소유자였기 때문에 왕세자로서 지녀야 할 예의범절이라든가, 혹은 딱딱한 유교적인 교육, 그리고 엄격한 궁중생활 등에 대하여 잘 적응하지 못하였다. 오히려 그는 남몰래 궁중을 벗어나서 사냥을 한다든가 하는 자유분방한 풍류생활을 더 즐겼다.

이와같은 그의 품행은 부왕인 태종의 눈에도 걱정스럽게 비쳤음은 물론, 엄격한 유학자들의 비판의 대상이 될 수밖에 없었다. 태종은 수차에 걸쳐 그에게 군왕으로서 지녀야 할 덕행을 닦도록 타이르기도 하고, 때로는 심한 벌을 주기도 하였으나, 그는 끝내 그런 부왕의 요구에 부응하지 못하였다.

그리하여 결국 1418년에 유정현(柳廷顯) 등의 청원으로 폐위되고, 왕세자의 지위에는 그의 동생이며, 뒷날 세종이 된 충녕대군(忠寧大君)이 책봉되었다.

그런데 그가 왜 그러한 파격적인 행동을 하였으며, 또한 왜 세자의 지위를 잃게 되었는지 아직까지 자세히 알려져 있지 않다. 그는 그의 동생인 세종이 즉위한 뒤에도 세종과 극히 우애가 깊었다는 것으로도 유명하다.

그러나 과거의 왕세자였다는 것, 현왕이 그의 동생이라는 것 때문에 그의 일거일동은 세밀한 관찰의 대상이 되어 번번이 그것도 수십 차례에 걸쳐 탄핵된 바 있었지만, 세종의 각별한 배려로 처벌을 받은 적은 없었다.

이러한 그의 특이한 생애는 많은 후세사람들의 사랑을 받았던듯하며, 그에 관한 재미있는 일화도 전해지는 것이 적지 않다.

특히 시와 서에 능하였다.

[참고문헌]

太宗實錄
世宗實錄
燃藜室記述
國朝人物志

[집필자]

정두희(鄭杜熙)
수정일수정내역
2005-11-302005년도 지식정보자원관리사업 산출물로서 최초 등록하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