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치검색 표제어 전체
검색
조일신(趙日新)

[요약정보]

UCIG002+AKS-KHF_13C870C77CC2E0D1352X0
일명(一名)조흥문(趙興門)
생년?(미상)
졸년1352(공민왕 1)
시대고려후기
본관평양(平壤)
활동분야변란 > 반역자
조위(趙瑋)
나주나씨(羅州羅氏)
조부조인규(趙仁規)
처부총탁(洪鐸)
공신호연저수종공신(燕邸隨從功臣)
공신호수충분의동덕좌리공신(輸忠奮義同德佐理功臣)
공신호찬화안사공신(贊和安社功臣)

[상세내용]

조일신(趙日新)
미상∼1352년(공민왕 1). 고려시대의 역신(逆臣). 본관은 평양(平壤). 초명(初名)은 흥문(興門). 충선왕 때의 공신인 조인규(趙仁規)의 손자로서, 부친은 충숙왕찬성사를 지낸 조위(趙瑋)이고, 모친은 나주나씨(羅州羅氏)이며, 처는 당성인(唐城人) 총탁(洪鐸)의 딸이다.

1340년(충혜왕 복위 1)에 소부윤(小府尹)의 벼슬로 원나라에 사신으로 간 뒤, 충혜왕의 동생인 왕기(王祺: 공민왕의 이름)가 이듬해 원나라에 들어가 숙위(宿衛)하게 되자 그를 수종(隨從)하였다.

후일 공민왕이 왕위에 오르자 참리(參理)에 제수되었고, 귀국하여서는 찬성사에 임명되었으며, 이어서 연저수종공신(燕邸隨從功臣)의 1등상(一等上)으로 책록되었다. 그리고 곧 판삼사사(判三司事)로 승진하였고, 수충분의동덕좌리공신(輸忠奮義同德佐理功臣)의 호를 추가로 하사받았다.

그러나 수종의 공을 빙자하여 인사권을 좌우하고자 페지된 정방(政房)의 복구를 요구하는가 하면, 자기보다 높은 지위에 있던 이제현(李齊賢)을 시기하는 등 윗사람을 능멸하기도하고, 당시 친원파(親元派)의 핵심이었던 기씨(奇氏)일파와도 갈 등을 일으켰으며, 각종 부당한 행위를 자행하였다.

또, 이러한 불법한 행동을 탄핵하던 대간들을 탄압하여 언로를 막았으며, 파당을 지어 정권을 전횡함으로써 여러 사람의 지목을 받게되었다. 이에 위기를 느낀 조일신은 그의 무리인 전 찬성사 정천기(鄭天起)최화상(崔和尙), 장승량(張升亮), 고충절(高忠節) 등과 함께 1352년(공민왕 1) 9월에 반란을 일으켰다.

이들은 기철(奇轍). 기륜(奇輪). 기원(奇轅). 고용보(高龍普). 이수산(李壽山) 등의 친원세력을 주살하기로 모의하고 항간의 불량배들을 모아 공격하였으나, 기원만이 살해되고 나머지는 모두 도망하여 화를 면하였다. 뿐만 아니라, 그는 당시 왕이 기거하고 있던 성입동(星入洞)의 이궁(離宮)을 침입하여 숙위하던 관원과 군사들을 죽이고 왕을 협박하여 어보(御寶)를 열게한 뒤 스스로 우정승이 되었다.

그리고 정천기좌정승에 제수하게 하고 이권(李權)판삼사사로 삼게하는 한편, 다른 수하들에게도 각종의 벼슬을 차등있게 내리도록 하였다. 아울러 의성(義城), 덕천(德泉)의 두 창고를 봉(封)하고, 홀치순군(忽赤巡軍)으로 하여금 망한 기철 등을 수색하게 하였으며, 그 가족들을 잡아 구금시켰다.

그러나 이틀 뒤 조일신은 변란의 책임을 모두 그의 무리들에게 돌리고 자신은 책임을 면하기 위하여 최화상을 먼저 살해하고 왕에게 강제로 권하여 장승량을 비롯하여 8, 9명을 효수(梟首)하게 하였으며, 정천기는 하옥시켰다.

그리고 다음날에는 좌정승으로 내려앉아 찬화안사공신(贊和安社功臣)의 호를 받고, 고충절을 비롯한 나머지 무리들에게 각종의 벼슬을 주었다. 이후 그는 더욱 방자하게 행동하다가 마침내 왕명에 의하여 주살되었다.

즉 같은해 10월 초닷새날에 왕은 삼사좌사(三司左使) 이인복(李仁復)의 의견을 받아들여 그의 참살을 결심하고, 행성(行省)에 나아가 기로대신(耆老大臣)들과 협의한 뒤, 김첨수(金添壽)최영(崔瑩). 안우(安祐). 최원(崔源) 등으로 하여금 참수하게 하였다.

이와함께 고충절, 이권, 정을보(鄭乙輔) 등 그의 무리 28명을 하옥시켰다가 곧 참수에 처하거나 유배하였다. 이로써 이른바 조일신의 난은 불과 6일만에 평정되었다.

그 왕은 이제현조익청(曺益淸)우정승좌정승으로 삼고, 교서(敎書)를 내려 민심의 동요를 막는 한편, 가벼운 죄인을 사면함으로써 변란후의 정국을 수습하였다.

[참고문헌]

高麗史
高麗史節要

[집필자]

임영정(林英正)
수정일수정내역
2005-11-302005년도 지식정보자원관리사업 산출물로서 최초 등록하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