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치검색 표제어 전체
검색
김사행(金師幸)

[요약정보]

UCIG002+AKS-KHF_13AE40C0ACD589D1398X0
일명(一名)김광대(金廣大)
생년?(미상)
졸년1398(태조 7)
시대고려후기
활동분야관료 > 환관
공신호개국원종공신(開國原從功臣)
공신호수충보리공신(輸忠輔理功臣)

[상세내용]

김사행(金師幸)
미상∼1398년(태조 7). 고려말과 조선초의 환관. 초명은 김광대(金廣大).

공민왕의 총애를 받아 판내부사(判內府事)에 이르렀으며, 1357년(공민왕 6) 왕의 뜻을 좇아 정릉영전(正陵影殿)의 대역사를 일으켜 많은 재력을 소모하였다.

1374년 9월에 공민왕이 죽고 우왕이 즉위하자, 선왕 때의 대역사를 일으킨 죄로 익주의 관노가 되고 가산이 몰수되었으나 곧 풀려나왔다.

1391년(공양왕 3) 판내시부사(判內侍府事)가 되어 경연에 참석하려는 왕에게 경연에 하루 참석하지 않아도 정사에 해로울 것이 없다 하여, 나가지 못하게 하고 불법을 강론하여 이를 믿게 하였다.

조선이 개국된 이듬해에 태조의 명을 따라 팔각전을 보수하였으며, 이해 7월에 개국원종공신(開國原從功臣)에 녹훈되었다.

1394년(태조 3) 왕명에 따라 홀치방동(忽赤房洞)에 내구(內廐)를 지었으며, 1397년에 판경흥부사동판도평의사사사 겸 사복 사농 선공감사(判慶興府事同判都評議使司事兼司僕司農繕工監事)가 되고 가락백(駕洛伯)에 봉해졌으며 곧이어 문묘조성제조(文廟造成提調)가 되었다.

이해 12월에는 겸판사헌부사(兼判司憲府事)로 수충보리공신(輸忠輔理功臣)에 녹훈되었으며, 판경흥부사 동판도평의사사가 되었으나, 이듬해 제1차 왕자의 난 때 삼군부(三軍府)의 문에 효수되었다.

[참고문헌]

高麗史
高麗史節要
太祖實錄

[집필자]

박천식(朴天植)
수정일수정내역
2005-11-302005년도 지식정보자원관리사업 산출물로서 최초 등록하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