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치검색 표제어 전체
검색
최무선(崔茂宣)

[요약정보]

UCIG002+AKS-KHF_13CD5CBB34C120B1325X0
생년1325(충숙왕 12)
졸년1395(태조 4)
시대고려후기
본관영천(永川)
활동분야기술 > 기타
최동순(崔東洵)
저서『화약수련법(火藥修鍊法)』

[상세내용]

최무선(崔茂宣)
1325년(충숙왕 12)∼1395년(태조 4). 고려말의 무기발명가. 본관은 영천(永川).

광흥창사(廣興倉使) 최동순(崔東洵)의 아들이다.

우리나라에서 화약과 화약을 이용한 무기를 처음 제작, 사용하였다. 무관인 그는 고려 말기에 한창 기승을 부리던 왜구의 노략질을 막기 위하여 화약과 총을 만들기로 결심하고 연구하여 본 결과, 화약을 만드는 세 가지 재료, 즉 초석‧유황‧분탄 중에서 유황과 분탄은 쉽게 구할 수 있으나 초석을 만드는 것이 가장 어렵고 중요하다는 것을 알아냈다.

이미 화약을 만들어서 사용하고 있는 중국으로부터 배우기로 하여 중국사람들의 왕래가 잦은 무역항 벽란도에 가서 중국으로부터 오는 상객들 중에서 초석(염초)의 제조방법을 알고 있는 사람을 찾던 중 중국의 강남지방에서 온 이원(李元)을 만나게 되었다.

후한 대접 등 그의 정성과 화약을 만들어 국가를 살리겠다는 집념으로 감동시켜 흙으로부터 추출(抽出)하는 방법을 배우고, 드디어 화약을 만드는 데 성공하였다.

간단한 화약을 이용한 무기, 즉 화전(火箭) 등을 만들어 실험하여 본 그는 마침내 자신을 얻어 화약과 각종 화약을 이용한 무기를 연구하고 만들 화통도감(火筒都監)의 설치를 몇 번의 건의 끝에 허락받아 우리나라에서의 화약과 화약무기의 본격적인 연구를 1377년 10월부터 시작하였다.

화통도감에서 제조된 각종 화기들은 모두 18가지로, 이 중에서 총포의 종류는 대장군(大將軍)‧이장군(二將軍)‧삼장군(三將軍)‧육화석포(六火石砲: 완구의 일종)‧화포(火砲)‧신포(信砲)‧화통(火筒) 등이며, 화전(火箭)‧철령전(鐵翎箭)‧피령전(皮翎箭) 등은 발사물, 그밖에 질려포(疾藜砲)‧철탄자(鐵彈子)‧천산오룡전(穿山五龍箭)‧유화(流火)‧촉천화(觸天火)와 로켓무기로 주화(走火)가 있다.

1380년(우왕 6)에 왜구가 500여척의 선박을 이끌고 금강 하구의 진포로 쳐들어왔을 때 원수(元帥) 나세(羅世)와 함께 각종 화기로 무장한 전함을 이끌고 나아가 싸워 격파시키는 큰 공을 세웠다.

고려에서는 지문하부사(知門下府事)라는 벼슬까지 올랐으며, 조선 초에는 나이가 많아 등용되지는 못하였으나, 죽은 뒤에는 그의 공을 생각하여 의정부우정승(議政府右政丞)영성부원군(永城府院君)을 추증하였다. 아들 최해산(崔海山)과 손자 최공손(崔功孫)도 화약과 화기의 연구에 참여하였다.

저서로는 『화약수련법(火藥修鍊法)』을 남겼으나 전하지 않고 있다.

[참고문헌]

高麗史
太祖實錄
무기와 화약(김기웅, 세종대왕기념사업회, 1977)
麗末鮮初 火器의 傳來와 發達 上‧中‧下(許善道, 역사학보 24‧25‧26, 1964‧1965)

[집필자]

채연석(蔡連錫)
대표명최무선(崔茂宣)
무선(茂宣)
성명최무선(崔茂宣)

명 : "무선(茂宣)"에 대한 용례

전거용례
紀年便攷v5從判事崔茂宣言也茂宣與元焰焇匠同里閈窃問其術而試之
大東彙纂v23我國本無火藥前朝末有唐商李亢船到開城禮成江寄寓於軍器監崔茂宣奴家茂宣令其奴厚遇之李亢敎以煮熖硝法我國之有火藥自茂宣始於是倭犯珍島鄭地船載火砲攻之賊大敗而去是時熖硝甚貴國
大東彙纂v23藥前朝末有唐商李亢船到開城禮成江寄寓於軍器監崔茂宣奴家茂宣令其奴厚遇之李亢敎以煮熖硝法我國之有火藥自茂宣始於是倭犯珍島鄭地船載火砲攻之賊大敗而去是時熖硝甚貴國初軍器寺只有火藥六斤後逐年加備壬辰變前庫有火藥
靑野만集v6我國本無火藥前朝末有唐商李亢船到開城禮成江寄寓於軍器監崔茂宣奴家茂宣令其奴厚遇之李亢敎以煮焰硝法我國之有火藥自崔茂宣始於是倭犯珍島鄭地船載大砲攻之賊大敗而去地□□年生遇
靑彙抄v4朝末有唐商李亢 船到開城禮成江寄寓於軍器監崔茂宣 奴家茂宣令其奴厚遇之李亢 敎以煮焰焇法我國之火藥自茂宣 始西崖集
文獻攷略v13彙我國本無火藥高麗末有唐商李亢船到開城禮成江寄寓於軍器監崔茂宣奴家茂宣令其奴厚遇之亢敎以煮焰硝法我國有火藥自茂宣始於是倭犯珍島鄭地船載火砲攻之賊大敗而去地自言平生遇賊多矣
文獻攷略v13無火藥高麗末有唐商李亢船到開城禮成江寄寓於軍器監崔茂宣奴家茂宣令其奴厚遇之亢敎以煮焰硝法我國有火藥自茂宣始於是倭犯珍島鄭地船載火砲攻之賊大敗而去地自言平生遇賊多矣未有如今日之快西崖集
文獻攷略v13茂宣永州人性通敏且曉華語學焰硝煎法始置火桶與沈德符擊倭燒倭船三十餘艘封永城君入我朝官至參贊門下府事海東雜
수정일수정내역
2005-11-302005년도 지식정보자원관리사업 산출물로서 최초 등록하였습니다.
2010-11-17본관 영주(永州)를 영천으로 고침. 영주는 영천의 옛명칭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