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치검색 표제어 전체
검색
최홍재(崔弘宰)

[요약정보]

UCIG002+AKS-KHF_13CD5CD64DC7ACD1135X0
자(字)영여(令如)
시호(諡號)양숙(襄肅)
생년?(미상)
졸년1135(인종 13)
시대고려중기
본관직산(稷山)
활동분야무신 > 무신
공신호좌리공신(佐理功臣)

[상세내용]

최홍재(崔弘宰)
미상∼1135년(인종 13). 고려의 무신. 자는 영여(令如). 직산최씨(稷山崔氏)의 시조이다.

무인의 가문에 태어나 젊어서 기절(氣節)을 숭상하여 말타기를 좋아했으며, 음보(蔭補)로 합문지후(閤門祗候)가 되었다.

1107년(예종 2)에 윤관(尹瓘)을 따라 여진(女眞)정벌에 큰 공을 세웠는데, 여진정벌 때 부처에게 맹세한 일이 있어 돌아온 뒤 개국사(開國寺)에 대장당(大藏堂)을 창건했다.

1113년 전중감(殿中監)으로서 요(遼)나라에 사신으로 다녀왔다.

1116년에 우산기상시(右散騎常侍)로서 서북면병마사가 되어 원수(元帥) 김인존(金仁存)과 더불어 금(金)나라의 군대를 물리쳐 포주(抱州: 義州)를 회복하고 또 의주성(義州城)을 쌓아 그 공으로 동지추밀원사가 되었다.

1120년 형부상서, 1122년 추밀원사판삼사사(樞密院使判三司事)가 되었다. 이해에 인종이 즉위하자 참지정사(參知政事)가 되었는데 이때 이자겸(李資謙)에게 당부(黨附)하여 중서시랑평장사(中書侍郞平章事) 한안인(韓安仁), 합문지후 이중약(李仲若) 등을 죽였다.

이듬해 중서시랑평장사에 올랐다.

1124년 지위가 높아져 위력과 권세를 부리다가 이자겸에게 의심을 받아 승주(昇州: 전라남도 순천) 욕지도(褥地島)로 귀양갔다.

이자겸이 제거된 뒤 다른 사람들은 곧 소환되었으나 그는 이자겸에게 붙어 한안인 등을 죽인 죄로 소환되지 않다가 1128년 문하시랑평장사가 되었다.

1131년에 참지정사가 되어 궁궐 중수의 감독을 맡았다. 그해 판호부사(判戶部事)가 되고 뒤이어 좌리공신(佐理功臣)에 봉해지고 검교태부(檢校太傅)가 되었다.

이듬해 평양 궁궐수리의 감독을 맡았다.

귀양가 있는 동안 가산(家産)이 탕진되었다 하여 벼슬을 팔았다가 1134년에 간관(諫官) 최유청(崔惟淸)에게 탄핵을 받아 수사공우복야(守司空右僕射)로 좌천된 뒤 문하시랑평장사가 되어 치사(致仕)하였다. 시호는 양숙(襄肅)이다.

[참고문헌]

高麗史
高麗史節要

[집필자]

민병하(閔丙河)
수정일수정내역
2005-11-302005년도 지식정보자원관리사업 산출물로서 최초 등록하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