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치검색 표제어 전체
검색
왕자지(王字之)

[요약정보]

UCIG002+AKS-KHF_13C655C790C9C0B1066X0
일명(一名)소중(紹中)
자(字)원장(元長)
시호(諡號)장순(章順)
생년1066(문종 20)
졸년1122(예종 17)
시대고려중기
본관해주(海州)
활동분야문신 > 문신

[상세내용]

왕자지(王字之)
1066년(문종 20)∼1122년(예종 17). 고려의 문신. 본관은 해주(海州). 초명은 소중(紹中), 자는 원장(元長). 대상(大相) 유(儒)의 현손이다.

서리(胥吏)에서 시작하여 매서인 왕국모(王國髦)이자의(李資義)를 죽일 때 궁문을 지킨 공으로 도교령(都校令)이 되었으며, 숙종 때 내시를 거쳐 전중시어사(殿中侍御史)가 되었다.

1108년(예종 3) 병마판관(兵馬判官)으로 윤관(尹瓘)휘하에서 척준경(拓俊京)과 함께 함주(咸州)영주(英州)에서 여진을 무찔렀다.

1112년 이부시랑 추밀원좌승선(吏部侍郞樞密院左承宣), 이듬해에 예빈경 추밀원지주사(禮賓卿樞密院知奏事)를 거쳐 1114년 전중감(殿中監)이 되고 추밀원지주사사은사(謝恩使)가 되어 송나라에 다녀왔으며, 이듬해에 이부상서호부시랑(戶部侍郞) 문공미(文公美)와 함께 송나라사은사로 가서 대성악(大晟樂)을 처음으로 들여왔다.

1117년 좌산기상시 동지추밀원사(左散騎常侍同知樞密院事)병부상서 지추밀원사(兵部尙書知樞密院事)를 거쳐 이듬해 동북면병마사 겸 지행영병마사(東北面兵馬使兼知行營兵馬事), 1119년에 추밀원사 판삼사사(樞密院使判三司事), 1122년에 이부상서 참지정사 판호부사(吏部尙書參知政事判戶部事)가 되었다.

예종의 묘정에 배향되었으나, 뒤에 간관들이 전공은 있다 하나 위로 임금을 광구(匡救)한 바 없고, 아래로는 백성을 이택(利澤)한 바 없다고 하여 배향이 취소되었다.

아들은 의(毅)이며, 그의 딸은 이자겸(李資謙)의 아들 공의(公儀)에게 출가하였는데, 이자겸이 반란을 일으켜 패하자 유배당하였다. 시호는 장순(章順)이다.

[참고문헌]

高麗史
高麗史節要
東文選

[집필자]

박성봉(朴性鳳)
수정일수정내역
2005-11-302005년도 지식정보자원관리사업 산출물로서 최초 등록하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