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치검색 표제어 메타 전체
검색
선화공주(善花公主)

[요약정보]

UCIG002+AKS-KHF_24C120D654ACF5U9999X0
일명선화공주(善化公主)
생년?(미상)
졸년?(미상)
시대신라
활동분야가공인물 > 설화인물

[상세내용]

선화공주(善花公主)에 대하여
생졸년 미상. 「서동설화(薯童說話)」의 여자 주인공. 일명 선화공주(善化公主).

『삼국유사』에는 신라 진평왕의 셋째딸로 절세의 미인이었다고 한다.

그런데 그가 미모의 공주라는 소문을 들은 백제서동신라의 수도로 몰래 와서 아이들에게 마〔薯蕷〕를 나누어주어 환심을 사는 한편, 선화공주가 자신과 더불어 은밀히 접촉하고 있다는 내용의 모략적인 동요를 지어서 아이들에게 부르게 한 결과 선화공주는 부왕의 노여움을 사서 왕궁에서 쫓겨나는 신세가 되었다.

그러나 공주는 귀양가는 길목에 대기하고 있던 서동을 알게 되어 그를 따라 가 서동이 평소에 묻어놓은 막대한 황금을 꺼내어보이자 이를 신라 왕궁에 보내어 부왕의 노여움을 풀고 또한 자신들의 결합을 정식으로 승인받으려고 하였다.

이에 공주 부부가 용화산(龍華山) 사자사(獅子寺)의 지명법사(知命法師)를 찾아가서 금의 수송을 의논하였던 바 법사가 신력을 써서 하룻밤 사이에 금을 신라 왕궁으로 운반하였다. 이로써 서동진평왕의 환심을 사게 되었을 뿐만 아니라, 본국 사람들의 인심을 또한 얻게 되어 마침내 백제의 왕위에 오르게 되었는데 그가 무왕이라 한다.

무왕부부는 뒤에 사자사로 가던 중 용화산 밑 큰 못가에 나타난 미륵삼존(彌勒三尊)의 영험에 따라서 이곳에 미륵사(彌勒寺)를 지으니, 진평왕이 백공(百工)을 보내어 이를 도와주었다고 한다. 이처럼 이 설화는 전라북도 익산 미륵사의 창건 연기(緣起)가 되어 있는데, 한편 이에 대하여는 비판적인 견해도 있다.

즉, 이병도(李丙燾)진평왕무왕 때의 신라백제 두 나라의 관계는 원수 사이이므로, 이같은 혼인이 성립될 수 없으며, 이는 어쩌면 493년에 있었던 백제 동성왕신라 왕족 비지(比智)의 딸과의 통혼사실을 가지고 만들어진 설화가 아닐까 추측하고 있다. 만약 그렇다고 한다면 선화공주이벌찬(伊伐飡) 비지의 딸이 되는 셈이다.

한편 일본 학자 세키노(關野貞)는 미륵사의 창건을 7세기 후반으로 내려보는 처지에서, 삼국통일 직후에 신라고구려 부흥운동군의 중심 인물이었던 고구려의 왕족 안승(安勝)을 회유하여 신라 쪽으로 끌어들이는 한편, 이곳에 보덕국(報德國)을 만들어 그를 국왕으로 삼고 문무왕의 여동생을 그의 아내로 삼았던 사실을 주목한 바 있다.

그러나 최근 미륵사의 창건을 7세기초, 즉 무왕 때일 것으로 보려는 견해가 유력해지고 있어서 이 설화가 가지는 역사성이 뜻밖에 높은듯한 느낌을 주고 있다.

[참고문헌]

三國遺事
薯童說話에 대한 新考察(李丙燾, 韓國古代史硏究, 博英社, 1976)

[집필자]

이기동(李基東)
수정일수정내역
2005-11-302005년도 지식정보자원관리사업 산출물로서 최초 등록하였습니다.